1만1천 한국사협 회원을 능멸한 처사다. 날카로운 신경전, 한국사협 선거양상.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1월21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0-01-21 14:46:58
알립니다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자유작갤러리
우수작갤러리
누드작갤러리
초대작갤러리
기자방
작품연구소
가입축하
뉴스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자유게시판은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여론공간입니다.
욕설이나 인신공격 상업적인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으며 읨의로 조치될 수 있습니다.
프린트
제목 1만1천 한국사협 회원을 능멸한 처사다. 날카로운 신경전, 한국사협 선거양상. 2020-01-14 16:32:52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282     추천:3

11천 한국사협 회원을 능멸한 처사다. 날카로운 신경전, 한국사협 선거양상.

 

사무처와 회원간의 대리전 양상이라니? 이는 모든 회원이 하나같이 아무생각 없는 로봇내지는 나무토막이란 뜻이다.

어째서 사무처와 회원간의 싸움이란 말인가?

이평수와 김양평은 허수아비란 말인가?

회원을 한 통속으로 싸잡아 매도한 이러한 기사는 한마디로 회원을 능멸한 엄중한 처사다.

분하다. 사진관련 언론이라는 가면을 쓴 집단을 사진계에 발을 들여놓지 못하게 해야 한다.

 

모 사진관련 언론이 사무처와 회원간의 대리전이란 예하의 기사를 낸데 대하여 많은 회원들이 분개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이는 언론의 도리를 넘어 몰상식이라고 분개하며 김양평 후보가 1년에 몇 번이나 얼마동안 해외에 나가 있는지 알아나보고 쓴 기사인지 묻는다.

그렇다면 기업가는 이사장을 해선 안 되고 노숙자 실업자 백수건달만 자격이 있느냐고 반문한다.

전임 양재헌 이사장 역시 기업인이면서 협회를 잘 운영해 지금 후보인 이평수 후보가 온통 적자투성이로 너덜거리게 만든 협회를 넘겨받아 흑자로 만들고 잘 운영하여 대외적으로 협회의공신력을 크게 올려놓지 않았던가?

 

 

)한국사진작가협회 제29대 이사장 선거전이 종반으로 치달으며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는 양상이다.

* 김양평 후보선대위 관계자와 독자들이 보내온 관련 기사에 대한 의견을 간추려 보았다.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칼날이슈! 사)한국사진작가협회 이사장 선거동향 ‘대외적인 이미지 개선이 협회를 살찌운다.’ (2020-01-13 16:06:01)
다음글 : 칼날이슈! “젊은 사진작가 발굴 및 영입” 기호1번 이평수후보 (2020-01-15 11:57:39)
한국사진방송에 개인(혹은 기자 자격)으로 올린 게시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20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