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룸씨어터홀 1200여 관객 “환호“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11월13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11-12 21:28:54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공연문화
>
2018년11월09일 15시49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교토 룸씨어터홀 1200여 관객 “환호“

안산시립국악단의 뉴 조선통신사,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안산시립국악단의 뉴 조선통신사, 교토 룸씨어터홀 1200여 관객 환호

 

안산시립국악단은 조선통신사 유네스코 등재 1주년을 기념해 지난 5일 교토 룸씨어터홀에서 열린 공연에서 교토민단본부 초청으로 민단단장 김정홍, 의장 허민구, 부단장 공신근, 부단장 김형란, 감사 장상일등을 비롯한 약 1200여 명의 교토 교민 뿐 아니라 현지인들로부터도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 냈다.

 

지난 113일 고베(神戶) 아트센터에서 처음으로 4일 세토우치에서 진행된 공연에서도 많은 관람객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날 공연에서는 관현악 꿈의 전설(작곡_임상규)을 안산시립국악단의 연주로 포문을 열고 드라마 및 영화OST 약속-인연’(편곡_임교민, 노래_견두리), 황후의 춤(한국무용가 남정수), 국악관현악과 B-boy 방황(일본 B-boy_하르팀), 해금협주곡 추상(작곡_이경섭 , 해금연주가 한현정), 장고춤(한국무용가 김일지 외 6), 사물놀이협주곡 신모듬(작곡_박범훈, 사물놀이_대한사람) 등을 선보였다.

 

안산시립국악단의 상임지휘를 맡고 있는 진성 임상규씨는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유산가치를 극대화시키고, 이를 계기로 평화와 문화교류의 상징인 조선통신사의 발자취를 통해 새시대 평화의 사절단으로 그 의의를 두고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조선통신사는 일본 에도막부의 초청으로 200년간 12차례 방문한 조선외교의 문화 대사절단으로 통신사를 통한 문화교류는 세계역사상 예가 흔치않은 선린우호의 사례로도 꼽히고 있다.

 

또한 곧 다가오는 2019년 조선통신사의 두 번째 여정인 part2부분에서도 k-트콘이라는 대중들이 열광할 만한 다음 공연도 큰 기대를 예고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공연문화섹션 목록으로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 (2018-11-09 21:47:11)
품바 쇼케이스서 ‘뉴 액션’ (2018-11-09 15:12:49)

눈 오는 날 연출 사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