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X박신혜, 결정적 멜로의 순간, 첫 키스!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1월18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01-17 15:49:37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엔트테인먼트
>
2019년01월05일 19시25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X박신혜, 결정적 멜로의 순간, 첫 키스!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사진제공=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과 박신혜의 결정적 멜로의 순간이 포착됐다.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초록뱀미디어)이 오늘(5일) 11회 방송을 앞두고 마법 커플 유진우(현빈), 정희주(박신혜)의 빗속 키스를 예고했다. 공개된 스틸 사진 속 두 사람을 감싼 애틋한 분위기가 보는 이의 마음을 촉촉이 적신다.

1년 만에 재회한 후, 은연중에 서로를 향한 마음을 내비쳐왔던 진우와 희주. “내 인생을 마법같이 바꿔준 사람”과 “나를 위해 눈물을 흘려준 사람”으로 상대를 그리워했음에도 “보고 싶었다”고 말하는 것조차 가볍지 않았다. “실종인지 잠적인지”조차 알 수 없이 사라져버린 정세주(EXO 찬열)와 그로부터 시작된 게임의 악몽에 대한 비밀이 두 사람 사이를 보이지 않는 유리벽처럼 가로막고 있었기 때문.

이 가운데 지난 10회에서 진우는 게임 속 특수 아이템을 통해 세주가 전달한 “살아있다는 확신”을, 그래서 세주를 만나기 위해 그라나다로 떠난다는 것을 희주에게 털어놨다. 진우와 동맹을 맺은 정훈(민진웅)을 제외하고는 모두가 진우를 “알콜 중독, 약물 중독, 게임 중독”이라고 손가락질할 만큼 기묘한 이야기였음에도 희주는 기꺼이 “믿겠다. 기다리겠다”고 했다. 어떻게든 세주를 찾고 싶은 간절함과 지난 1년간 세주의 행방을 추적해온 진우에 대한 이해, 그리고 미워할 수 없을 만큼 깊어진 마음이 뒤섞인 답이었다.

함께 떠나지는 않았지만, 마음만은 함께였기에 진우와 희주의 인생에 가장 중요한 순간이었을 ‘비밀 퀘스트’. 그러나 지난 방송에서 NPC(Non-player Character, 유저에게 퀘스트나 아이템을 제공하는 가상의 캐릭터)들의 공격을 받아 목숨을 잃은 정훈과 홀로 퀘스트를 깨기 위해 알함브라 궁전의 지하 감옥에 들어갔다가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진우로 보아 앞으로의 험난한 전개가 예상되는바.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는 ‘비밀 퀘스트’ 이후의 이야기와 그럼에도 깊어지는 마법 커플의 로맨스가 담겨 시선을 끈다. “너 정말로 미쳤구나. 넌 이제 어떤 결정도 내리면 안 되겠다”는 박선호(이승준), 진우를 대표에서 끌어내리기 위해 해임을 발의하는 차병준(김의성)과 달리 간절한 얼굴로 진우를 찾는 희주의 목소리에는 그를 향한 안타까움이 물씬 느껴진다. 

모든 것을 내려놓은 사람처럼 몹시 지친 얼굴로 “우리가 무슨 사이에요? 우리가 애인 사이라도 되나?”라는 진우의 차가운 말에 아무렇지 않은 듯 “그냥 애인해주면 되잖아요”라고 응답하는 희주와 곧바로 이어지는 두 사람의 빗속의 키스까지. 1년을 돌아온 두 사람의 마음의 맞닿을 오늘 밤에 귀추가 주목된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오늘(5일) 토요일 밤 9시 제11회 tvN 방송.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은옥 (keo0408@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엔트테인먼트섹션 목록으로
'전지적 참견 시점' 병아리 매니저, 베스트 커플상 받고 박성광 내동댕이! 폭소 만발 현장 뒷이야기 공개! (2019-01-05 19:28:58)
방탄소년단-아이돌 최초, 최단기간 6억뷰 뮤직비디오 사실상 달성… (2019-01-04 11:15:20)

제2강 ‘도형과 컬러 마스터 페이지 및 스프레드 구성...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9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