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준 개인전 ‘경계 인식과 낙하 현상학’ 아트스페이스 J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12월08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7 19:40:43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
2019년08월15일 15시31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안준 개인전 ‘경계 인식과 낙하 현상학’ 아트스페이스 J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안준 개인전 경계 인식과 낙하 현상학아트스페이스 J

 

전 시 명: <안준 개인전_Ahn Jun>

전 시 기 간: 2019.09.17()-10.31()/오프닝 09.17() 오후 5

관 람 시 간: -10:00 18:00, 11:00-18:00

(*일요일 및 공휴일 휴관)

전 시 장 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일로 166 SPG Dream Bldg. 8

아트스페이스 J

 

전 시 내 용:

 

<안준의 사진세계- 경계 인식과 낙하 현상학>

(사진평론가 진동선)

 

90년대 중반 사진평론가로서 밀사처럼 뉴욕의 사진화랑들을 문턱이 닳도록 찾아다닌 적이 있다. 한국사진이 전혀 알려지지 않은 때라 명함을 내밀면 이정진을 아느냐고 물어왔는데 이정진을 빼면 그들이 아는 한국 작가는 없었다. 90년대 후반 뉴욕을 찾았을 때는 니키 리(Nikki S. Lee, 이승희)를 아느냐고 물어왔는데 모른다고 대답하자 CNN과 인터뷰한 니키 리를 모르냐면서 이상한 듯 쳐다보았다. 막 한국출신으로서 제2의 신디 셔먼으로 니키 리가 등장할 무렵이었다.

 

2000년대 초반 뉴욕을 찾았을 때는 김아타의 포트폴리오인간문화재를 들고 갔다. 즉각적인 반응은 없었지만 주목할 만한 시선이라고 했다. 이후 김아타는 본인의 노력으로 뉴욕사진센터(ICP)에서 개인전도 하고 어퍼추어(Aperture)에서 사진집도 나오고 베니스 비엔날레에도 참가 하는 등 국제급 작가로서 활약을 했다. 마지막으로 뉴욕의 사진화랑들을 찾은 때는 2008년인데 그간 한국사진이 괄목하게 성장했음에도 불구하고 화랑관계자들은 여전히 이정진, 니키 리, 김아타 이상의 작가들을 언급하지 않았다. 그것은 나 역시도 마찬가지였다. 뉴욕화랑에 자신 있게 소개할만한 국제급의 작가, 그 정도 수준의 작업세계를 보여주는 한국의 새로운 작가를 말하지 못했다.

 

그런데 최근 차세대 국제급의 작가를 발견한다. 안준(Ahn Jun)이다. 안준의 컨셉, 작품 역량, 작가의 백그라운드, 여기에 동시대적 이슈와 타이밍까지 국제급 작가의 조건에 딱 들어맞는다. 오랜 경험과 실무적 감을 빌린다면 그는 이정진, 니키 리, 김아타에 이어 나올 국제적 재목이다. 국제적인 작가는 세 가지 전제적 조건을 가진다. 첫째는 해외 사장에서의 언어소통능력이다. 영어가 되지 않으면 어렵다. 둘째는 네트워크이다. 여러 나라의 평론가, 큐레이터, 미술관 관계자들과 네트워크가 없으면 어렵다. 셋째는 컨셉이다. 동시대적 컨셉을 지속적으로 이끌어내지 못하면 곧바로 한계가 온다. 안준은 이 세 가지 전제를 갖춘 한국사진의 기대주이다.

 

안준의 작업은 <Self-Portrait><One Life>로 대별된다. 전자는 국제적으로 주목을 받은 시리즈이다. 이 작업이 주목을 끌었던 것은 현대적 삶의 위기인식 혹은 현실과 환상과 위험경계를 자아의 좌표축으로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이른바 위험수위로서 임계점(Critical Point)에 서 있는 자아였다. 발아래 세상은 환상과 욕망의 세계이고, 발위의 세계는 환상과 욕망만 했지 결국 꿈으로 끝나고 마는 환멸과 가상의 세계이다. 안준의 자화상은 위기의 임계점에서 결국 돌아서는 현대인들의 미완의 포즈이자 마음의 제스처로 끝나고 마는 부질없는 열망의 포즈이다. 사진의 낙하는 멈춰진 현상일 뿐 추락이 아니며, 임계점은 위험의 수위이지 위험이 아니다. 그의 사진이 국제적으로 주목을 받는 것은 이러한 탄탄한 컨셉과 이것을 이끌어내는 역동적인 프로세스 그리고 강력한 표현의 힘이었다.

 

최근 작업 <One Life>도 크게 다르지 않다. 자아에서 사과(Apple), 도시에서 자연으로 대상이 바뀌었을 뿐 경계 인식과 낙하 현상학은 전작 <Self-Portrait>와 다르지 않다. 최근 북유럽 사진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생태, 환경적 정물 인식은 현대적 삶이란 무엇인지를 자연성과 물질성, 원초성과 가공성을 동시적으로 바라보는 소재로 받아들인다. 안준의 사과도 그러한 동시대적 정물인식이다. 이를 통해서 여전히 자신에게 중요한 경계 인식과 낙하 현상학을 표출한다. 사과는 여전히 운동이 아닌 위치를 강조하고, 추락이 아닌 추락의 지점을 강조한다. 경계 인식과 낙하 현상학은 계속해서 진행형이다.

 

안준의 미래를 생각해 본다. 오래 전 이정진, 니키 리, 김아타의 미래를 예견했던 것처럼 사진평론가로서 다소의 촉이 남아 있다면 그의 미래는 밝다. 안준의 미래에 기대를 건다.

 

 

작 가 약 력

 

Ahn Jun (b.1981-)

 

Education

2017 Hongik University, PhD in Photography

2012 Parsons-The New School for Design. MFA in Photography, with Honors

2006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BA in Art History

 

 

Selected Solo Exhibitions

2019 Ahn Jun, Art Space J, Gyunggi, Korea

Self-Portrait / One Life, Marute Gallery, Takamatsu, Japan

2018 Obscure Present, BMW Photo Space, Busan, Korea

On The Verge, Photographic Center Northwest, Seattle, WA, USA

One Life, CASE Tokyo space, Tokyo, Japan

One Life, Drossy Salon, Seoul, Korea

2017 Unveiled Scape, Keumsan Gallery, Seoul, Korea

Invisible Scapes, Xijiantang Art Museum, Jindezhen, China

2016 The Present, 63 Art Museum, Seoul, Korea

2014 Self-Portrait, Christophe Guye Gallery, Zurich, Switzerland

2013 New Heights, Kips Gallery, New York, NY, USA

2012 Self-Portrait, Anna Nova Gallery, St. Petersburg, Russia

 

 

Selected Group Exhibitions

2019 A Chance for the Unpredictable, Lianzhou Museum of Photography, (forthcoming)

The Memory of Space, Kimchungup Architecture Museum, Anyang, Korea

Studying Sensation, Soda Museum, HwaSung, South Korea

2018 Space; Crashes in Street Life, Triennial of Photography Hamburg

Festival Images Vevey, Vevey, Switzerland

Entity of Spatial Existence: SIPF 2018, Gillman Barracks, Blk 7, Singapore

Body Politics, Kana Kawanishi Gallery, Tokyo, Japan

In Print Out of Print, The Reference, Seoul, Korea

2017 If Art Can Start a New Again, Lishui International Photography Festival, China

Asia Woman Artists, Jeonbok Museum of Art, Korea

2016 Ich, Schirn Kunsthalle, Frankfurt, Germany

Me in the Photography, Daegu Photo Biennale Special Exhibition, Daegu, Korea

Dream and Routine, YangPyung State Museum, Korea

2015 Portfolios, Hanmi Photography Museum, Seoul, Korea

2014 Epilogue,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Seoul, Korea

Double Mirror, American University Museum, Washington DC, USA

2013 Same Figure, Different Dreams, Korea University Museum, Seoul, Korea

The Youth Code, Christophe Guye Galerie, Zurich, Switzerland

2010 States of Flux, Aperture Gallery, NYC, USA

 

 

작 품

Ahn Jun, Self-Portrait, 40”x53” (101.6x134.6cm), HDR Ultra Chrome Archival Pigment Print, 2009

Ahn Jun, Self-Portrait, 40”x30” (101.6x76.2cm), HDR Ultra Chrome Archival Pigment Print, 2011

Ahn Jun, Self-Portrait (Bottom of Diptych), 40”x60” (101.6x152.4cm), HDR Ultra Chrome Archival Pigment Print, 2013

Ahn Jun, One Life #015, 40”x60” (101.6x152.4cm), HDR Ultra Chrome Archival Pigment Print, 2018

Ahn Jun, One Life #001, 30”x22.5” (76.2x57.15cm), HDR Ultra Chrome Archival Pigment Print, 2018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회탐방섹션 목록으로
한국화가 김현정 개인전 ‘계란한판 결혼할 나이’ (2019-08-16 18:20:24)
챨리 양(Charlie Yang 양한모)‎"나는 당신을 빛이라 부릅니다" (2019-08-15 15:22:00)

모델초상권계약서 공지, 2019회룡포테크니컬 촬영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9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