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03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종합뉴스 > 사회/종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첨단 농업기술 집약’ 태안 스마트팜, 지구 반대편에서도 ‘관심’

-파라과이 통상교섭추진단 28일 태안 스마트팜 방문, 첨단 농업시설 둘러봐-
등록날짜 [ 2022년09월28일 17시31분 ]
 
<사진설명> 28일 원북면 황촌리 ‘태안 스마트팜’을 방문한 파라과이 통성교섭추진단과 가세로 군수.

[한국사진방송 신문 박정현 기자] ‘첨단 농업기술 집약’ 태안 스마트팜, 지구 반대편에서도 ‘관심’
-파라과이 통상교섭추진단 28일 태안 스마트팜 방문, 첨단 농업시설 둘러봐-
-농업에 IT 기술 접목해 작물 자동 재배, 고령화 시대 노동력·생산비 절감 효과-

‘미래 농업의 핵심’ 태안군의 스마트팜 기술이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다.

군은 28일 파라과이 통상교섭추진단이 원북면 황촌리에 위치한 태안 스마트팜을 방문해 가세로 군수 등과 함께 현장을 둘러보고 태안군의 농업 및 관광 분야의 발전상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파라과이 통상교섭추진단의 이번 방문은 오는 11월로 예정된 대한민국과 ‘남미공동시장’ 간 통상교섭을 앞두고 태안 스마트팜의 혁신기술을 직접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남미공동시장(Mercosur, 메르코수르)은 5개국(아르헨티나, 브라질, 파라과이, 우루과이, 베네수엘라)으로 구성된 중남미 최대 지역공동체다.

이날 방문에서는 파라과이 과이라주(州) 이동호 통상장관을 비롯해 시장과 주 판사, 주지사 등 5명이 참석했으며, 가세로 군수는 현장을 함께 다니며 스마트팜 기술을 소개하는 등 태안 알리기에 나섰다.

태안 스마트팜은 농업에 IT 기술을 접목해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자동으로 작물을 재배할 수 있는 온실 시스템으로, 군은 원북면 황촌리에 총 사업비 78억 5천만 원을 들여 지난 2019년 착공에 돌입해 올해 초 준공했다.

2ha 규모에 △복합 환경제어 시설 △무인방제기 △자동관수시설 등 ICT 융복합 기술을 갖추고 있으며, 별도 열원 없이 발전소 온배수 폐열만으로 충분한 난방이 이뤄져 난방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실제 이곳에서 올해 1월부터 재배된 토마토는 우수한 기술력으로 단 80일 만에 수확돼 평균 재배기간이 무려 25일 단축됐으며, 지난 4월에는 첫 일본 수출길에 오르는 등 지역 농업 발전에 큰 보탬이 되고 있다.

군은 이번 파라과이 통상교섭추진단의 방문을 계기로 태안군이 농업 4차산업 선도 지자체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사업 확대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각오다.

가세로 군수는 “첨단기술이 녹아있는 태안군 스마트팜은 지역 미래 농업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고령화 시대에 대비해 노동력과 생산비를 절감하고 최고의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박정현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남동산단 복합문화센터 구축사업 공모 선정 (2022-09-28 19:38:28)
송탄한마음교회, ‘사랑의 쌀’ 한마음 한뜻으로 기탁 (2022-09-27 20:5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