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전처폭행 ...코볘를 부러뜨리는 등 상해

뉴스일자: 2018년11월08일 15시21분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한국사진방송=신종철 기자]양진호 한국미래기술회장이 전 부인을 무차별 폭행한 사실이 드러났다.

8일 양 회장의 한 지인은 양 회장이 2013년 당시 아내이던 A 씨를 마구 때려 코뼈를 부러뜨리는 등 상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양 회장은 당시 각성제에 취해 A 씨의 사생활을 의심해 폭행을 행사했다고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한 언론은 당시 양 회장과 A 씨 사이에 오간 대화 내용이라며 카카오톡 메시지를 지난 7일 공개하기도 했다.

이 대화에서 양 회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2013년 4월 "그때 아주 독한 각성제를 복용한 후여서 제정신이 아니었어", "각성 중에는 뭔가에 꽂히면 엄청 심하게 매몰돼서…"라고 각성제 복용 사실을 털어놨다.
 

4개월여 뒤인 같은 해 8월에는 "나 과천의 한 호텔에 이틀째 있어. 못 참고 각성제를 먹었어"라고 보내기도 했다.

양 회장의 지인은 A 씨에 대한 폭행이 한차례로 그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양 회장과 A 씨는 결국 2016년 이혼했다.
 

양 회장은 최근 전직 직원을 폭행하는 장면과 이후 워크숍에서 직원에게 도검과 활 등으로 살아있는 닭을 잡도록 강요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최근 잇따라 공개돼 공분을 일으켰고 이 영상에 나오는 폭행, 강요 등 혐의로 지난 7일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koreaarttv.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