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직하나 !

바람의 노래 중 오직하나 #1
뉴스일자: 2019년04월25일 10시00분








         오직 하나  (글 에세이스트 김재용 )

 



 
                 도 ,

                 나무도,


                 동물도,

                 이름이 같다고 다  같은 건 아니다.

                 나도 오직 한 사람으로 이 세상에 왔다.

                 내가 없으면 다 빈 껍데기

                 홀로 서야 한다. 우뚝

                    

                  
                    

              오늘도 난  

              누구도 가지 않는 한적한 길 

              그 어디를 헤메고 있다 

              바람이 머문 자리 

              바람이 지나간 자리 
   
              바람이 지나 갈 자리 



              오늘도 지나보낸   한 줄기의 바람들

              스침이

              느낌이  새롭다 

              바람은 노래를 한다
 
              바람의 노래를  들려 주고 싶다 


               눈을 감고 귀를 쫑긋 세우면 

               바람의 노래를 들을 수 있다 
 
                        
            마음이 조용해 지면


              속삭임으로 

              온기로 느껴질 것이다 

              아주 잠시의 만남이지만 

              포근하게  따스하게 

              때론 온기로
 
              우리들의  빰을 때리고 지나 갈 것이다 
                              
                                                                      2019.4.25. 작업실에서 정태만

이 뉴스클리핑은 http://koreaarttv.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