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도 반하는 그림책 일러스트 전시

“2019 나미콩쿠르 수상작展” 남이섬에서 개막
뉴스일자: 2019년09월09일 15시41분

어른도 반하는 그림책 일러스트 전시 “2019 나미콩쿠르 수상작남이섬에서 개막

 

그림책 일러스트레이션의 향연 “2019 나미콩쿠르 수상작남이섬에서 개막

네 번째 나미콩쿠르를 만나다 “2019 나미콩쿠르 수상작남이섬에서 개막

- 그랑프리(대상) ‘안드레 레트리아를 비롯한 수상 작가 18인의 작품 총 103

- 입체적인 구성, 작품만의 개성을 극대화해 구현한 특별한 전시

 

그림책 일러스트레이션의 가치와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는 ‘2019 나미콩쿠르(국제그림책일러스트레이션공모전) 수상작을 모은 전시가 문을 열었다. 수상 작가 18인의 작품 총 103점을 남이섬 내 나미콩쿠르갤러리에서 만날 수 있다.

 

나미콩쿠르는 세계 그림책 일러스트레이션계에서 손꼽히는 국제적인 공모전으로, 올해로 네 번째를 맞았다. 작품을 접수한 지난해 여름부터 시작해, 두 번에 걸친 국제 심사위원단의 엄정한 심사를 통해 18개 작품을 최종 선정했고, 지난 5‘2019 남이섬세계책나라축제기간에 국내외 그림책 분야 관계자와 전문가들의 축하 속에 시상식을 치렀다.

 

2019년 나미콩쿠르 수상작은 앞서 4월부터 약 3개월간 서울숲 갤러리아포레에서 진행된 그림책NOW을 통해 선보인 바 있다(2019나미콩쿠르, 2018안데르센상, 2017BIB 통합 전시). 하지만 남이섬으로 옮겨온 이번 전시는 나미콩쿠르만을 조명한 만큼 그 내용이 더욱 내실 있고 풍성해졌다. 실제 같은 크고 작은 조형물을 만들어 입체적으로 배치하고, 동선은 길지 않으면서 공간의 특색을 잘 살려 흥미로움을 더했다. 수상작 각각의 개성과 특징을 가장 효과적으로 부각한 아주 특별한 전시가 탄생했다.

 

전시장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전쟁의 본질과 인간의 본성을 탐구한 그랑프리 수상 작품(안드레 레트리아, 포르투갈)을 마주할 수 있다. 수많은 군인, 탱크와 전투기의 모형이 그림에서 빠져나온 듯 눈앞에 펼쳐져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이 외에 독립된 공간에서 빛과 소리, 영상을 복합적으로 활용해 마치 그림 속에 있는 듯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전시한 작품도 있고, 판유리에 프린트된 장면들이 서로 엮이고 겹쳐보이게 해 역사와 미스터리가 공존하는 작품 배경의 신비로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작품 속 귀여운 동물들로 표현된 커다란 조형물 앞은 모든 관람객이 좋아하는 최고의 포토존이다.

이렇듯 전시는 스토리, 배경, 오브제, 분위기 등 작품을 구성하는 다양한 소재를 특색있게 구현함으로써 나미콩쿠르가 갖는 다른 공모전과의 차별성과 고유한 가치를 재조명한다.

 

전시 관람 후 갤러리 옆 공예원에 가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참여해봐도 좋다. 40여 개 캔디박스에 담겨 있는 캐릭터 조각과 각종 색칠도구, 마스킹테이프를 활용해 나만의 그림을 완성하는 활동이다. (오전 10시에서 오후 4시까지 이용, 체험료 별도)

 

‘2019 나미콩쿠르 수상작(Nami Concours 2019 Winning Works Exhibition)’은 오픈런으로 진행되며, 9월 한 달간은 전시 개막을 기념하는 현장 SNS이벤트도 참여할 수 있다. 남이섬 입장 시 무료 관람이 가능하다.

(문의 : 031-580-8193)

 











이 뉴스클리핑은 http://koreaarttv.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