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통복천 주변‘바람길숲 조성’ 시작!

- 2021년 조성 목표로 국비 100억원 포함, 총사업비 200억원 투입 정 시장, “숲 조성은 백년대계, 아름다운 도시숲 조성 위해 최선 다할 것” -
뉴스일자: 2019년10월18일 19시18분


[경기 한국사진방송] 이두수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통복천 주변에 바람길숲을 조성한다.

 

평택시는 지난 16일 정장선 시장이 평택시의회 이병배 부의장, 이윤화 운영위원장 및 관계 공무원 10여명과 함께 평택시 바람길숲 조성사업예정지 3.2구간에 대해 현장답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평택시 바람길숲 조성사업2018년 기획재정부와 산림청에서 국민 삶의 질 개선 및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주관한 국비 공모에 선정된 사업으로, 경기도에서는 유일하게 평택시가 선정됐다.

 

평택시는 공모사업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 100억원을 포함 총사업비 200억원을 투입해 10월중 실시설계를 시작, 2021년까지 조성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산림과 하천을 선형으로 연결하는 바람길이 도시 외곽의 산림과 하천숲에서 생성되는 맑고 깨끗한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들일 수 있어 공기순환을 촉진하고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 시장은 숲 조성은 단 기간에 이루어지지 않는 만큼 백년대계를 세워야 한다면서 후손들에게 물려줄 아름다운 도시숲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koreaarttv.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