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세상, ‘2020 내 책 갖기 운동’ 추진

뉴스일자: 2020년05월22일 13시22분

한국문학세상, ‘2020 내 책 갖기 운동추진

 

종이책과 전자북(e-book)을 한꺼번에 제작

소량 출간제도 도입, 누구나 출간 신청할 수 있어

출간도서는 소량 인쇄하여 인터넷 서점과 도서관에 등록

재고는 남기지 않아 추가 주문 시, 즉시 소량 인쇄하여 배송

저렴한 출간비로 저소득층 위한 출간지원 사업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문학단체 등이 제휴할 경우, 출간비 5% 할인율 적용

 

한국문학세상(회장 김영일, 시인/수필가)과 사단법인 아시아문예진흥원(이사장 선정애)은 국민을 대상으로 ‘2020 내 책 갖기 운동1130일까지 시행한다고 밝혔다.

 

내 책 갖기 운동은 한국문학세상이 2006개인저서 무료 출간제도를 처음으로 시행한 이후, 재정적 어려움으로 2014년부터 중단이 되었다.

 

그러나 개인 저서 출간을 희망하는 저소득층 국민의 요청이 많아, 오랫동안 중단이 되었던 소량 출간지원 시스템을 부활하게 된 것이다.

 

이번 내 책 갖기 운동은 종이책과 전자북(e-book)을 동시에 제작할 수 있어, 원고를 가진 국민이라면 누구나 출간을 신청(·동시·시조·수필·동화·소설·자서전·강해록 등) 할 수 있다.

 

접수된 원고는 사단법인 아시아문예진흥원과 한국문학세상 소속의 저명한 작가들로 구성된 편집위원회이 심사하며, 채택 여부는 14일 이내로 통보해준다.

 

채택된 원고는, 약 한 달 내외에서 출간되어 대형 인터넷 서점과 도서관 등에 등록해 판매를 촉진한다. 출간된 도서는 저자가 필요한 만큼만 주문하면 된다. 재고를 남기지 않기 위해 소량 출간을 원칙으로 한다.

 

김영일 회장(시인/수필가)이 제도가 활성화되면 전국적으로 독서의 붐이 일어날 수 있는 만큼, 저소득층에게 많은 혜택이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고접수는 한국문학세상 홈페이지(출간도서국민문예집출간신청)1130일까지 직접 접수하거나, 이메일(klw1@daum.net)로 보내면 된다.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문학단체 등에서 내책 갖기 운동에 동참(제휴)할 경우, 그 단체의 직원 등에게 출간비에서 5%의 할인 혜택을 준다.

 

한국문학세상 개요

 

한국문학세상은 순수 생활문학을 추구하며 눈보라를 뚫고 꽃피운 설중매문학의 기본 정신으로 한국의 디지털 문학을 개척해 온 선두 주자이다. 특히 세계 최초로 각종 공모전(백일장, 독후감, 글짓기 등)을 인터넷 상에서 접수와 채점, 당선작까지 즉시 처리할 수 있는 문학대회 운영시스템을 발명(특허 제10-0682487, 2007.2.7)하여 지자체(공공기관)나 단체의 백일장 심사를 대신해 주고 있다. 투명심사 등단제도를 운영하여 문학에 재능이 있는 신인들을 적극 발굴, 등단의 길을 열어 주고 있으며, 개인 저서 출간시스템을 도입하여 국민에게 생활문학(개인저서)를 저렴하게 출간해 준다.

 

웹사이트: http://www.klw.or.kr

 

사진: 한국문학세상이 추진하는 ‘2020 내 책 갖기 운동

 



이 뉴스클리핑은 http://koreaarttv.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