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정욱 초대전 “INFILL” - 사진을 일구는 농부들의 밭-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1월2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7-11-23 00:50:24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
2017년07월14일 17시25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홍정욱 초대전 “INFILL”

역삼동 소피스 갤러리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홍정욱 초대전 “INFILL” 역삼동 소피스 갤러리

 

오는 713()부터 831()까지 역삼동 소피스 갤러리에서는 홍정욱 작가의 개인전 <INFILL>이 진행된다. 그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및 동 대학원 회화과를 거쳐 영국 런던대학교 Slade 대학 회화과를 졸업한 후, 현재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그간 다수의 개인전과 국내외 아트페어 및 단체전을 통해 작품을 선보여 왔으며, 2009년에는 ‘Common’(2008)으로 유서 깊은 미술 대전인 ‘New contemporaries’ 에 선정되어 작품을 인정받은 실력 있는 작가이다.

그동안 홍정욱이 제시해온 공간을 아우르는 입체적 회화는 회화의 한계, 정형화된 사각 프레임에 대한 실험이다. 즉 캔버스의 기본 구성인 나무와 천의 반복적 해체와 재 구축을 통해 기존 회화와 전혀 다른 그만의 스타일을 만들어낸 것이다. 이러한 낯선 익숙함기본을 향한 작가의 오랜 연구이자 시각의 한계 및 개개인의 관념에 대해 돌아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준다.

 

그는 이번 전시에서 신작 14점을 포함해서 총 22여 점의 근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장 곳곳에 놓인 점, , 면 이를 감싸는 제한된 색, 그리고 그 사이를 가로지르는 빛과 그림자는 언뜻 굉장히 단순해 보이지만 오랜 노력과 기다림이 만들어낸 완벽한 미감으로 마치 기성품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키기도 한다.

 

이렇듯 공간을 거대한 캔버스 삼아 무심하게 툭툭 던져놓은 듯한 조형 작품들은 공간 사이에 유영하는 작가의 치밀한 사색에 의해 완벽한 리듬감을 형성하고, 수많은 이야깃거리를 만들어 낸다. 본 전시는 조형성을 향한 본질적인 관심이 공간을 창조적으로 채우며 진화되어 가는 홍정욱의 작품을 통해 잊고 있었던 기본이 지닌 힘에 대해 반추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어 줄 것이다.

 

- 소피스 갤러리















 

그의 새 개인전 INFILL은 선에서 나아가, 선이 구부러져 만들어내는 형태의 기본 요소인 삼각, 사각, 원을 변주한다. 조형예술의 근본을 직시하려는 시도이다. 전부 20여 점의 작품이 출품되었는데, 전시의 도입부에서는 최근 1~2년 사이에 창작한 작품을 중심으로, 그리고 후반부에서는 비교적 구작과 신작이 함께 어우러져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동안 홍정욱의 작품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맡았던 선의 기능이 최소화되고, 다채로운 색상과 면이 빚어내는 구조가 전면에 드러나 이제 그의 작업 세계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였음을 짐작하게 한다.

 

사실 홍정욱이 보여주어 온 예리한 공간 설치를 기대하고 전시장 입구에 들어서면 적잖게 당혹스럽기도 한데, 회화전인가 하는 착각이 들 정도로 평면적으로 보이는 단색조의 작품이 화이트 큐브의 곳곳에 놓여 있다. 이전에도 종종 그의 작품은 회화로 분류되거나1 ‘회화적으로 읽히곤 하였다.2 이는 그의 작업이 캔버스로 만들어지고 못 몇 개 정도로 벽에 걸 수 있을 만큼 간결한 형식이기에 연유한 것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그의 작품이 덩어리 자체의 양감이나 물성보다는 작품이 공간에 놓이면서 만들어지는 테두리에 중점을 두고 있기 때문이었다. 작품에서 뻗어 나온 선은 어떻게 주변과 이어지고 끊어지는지, 작품의 요철이 만들어내는 음영은 어떻게 새로운 면을 만들어 가는지, 또 각각의 선과 면이 충돌하며 공간의 지각을 어떻게 확장하는지가 관심사였는데, 그래서 홍정욱에게 공간이란 180° 또는 360°로 둘러진 백지(白紙)이고, 그가 만드는 작품은 어느 각도에서라도 비스듬히 바라볼 수 있는 그림과도 같아 보였다. 이리저리 여러 방향에서 전체 공간을 헤아리며 감상해야 하는 작품이지만, 한결같이 드로잉의 속성을 지니고 있으며 그것은 주변 환경과의 조응 속에서 완성되어 갔다.

 

그런데 이번 전시에서는 과거 선으로 포착되었던 날카로운 촉각이 색면의 형태로 완만히 수렴되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심지어 외부 세상과 연결된 선이 하나도 없이 오로지 면으로만 구성된 작품도 있는데, 변형된 반구 모양의 〈○○○〉의 일부나 바닥에 놓인 INFILL과 같은 작품이 대표적이다. 특히 INFILL연작에서는 전면에 고운 색상이 칠해져 있기도 하지만 그보다도 작품의 뒷면에 칠해진 물감의 형광색이, 눈에 보일 듯 말 듯, 은은하게 공간으로 배어 나오며 선 대신 존재감을 발휘한다. 그러면서 작품의 존재 양식도 바뀌어 갔는데, 가령 중력가속도를 다루었던 초기작 -g= 9.8()만 하더라도 홍정욱의 작품은 공간과 힘겨루기 하며 에너지를 확산분출했던 데 비해, 최근의 작품은 그 에너지의 방향이 내부로 응축되어 개별성을 갖추어 가고 있다.

 

동글동글하고 단단하게, 작품이 제각각 독립적인 개체가 되어 서식하는 것 같기도 한데, 전시장 깊숙한 곳의 한 코너에 설치된 흰색 표면의 INFILL은 마치 벽면의 중턱에 뿌리를 박고 기생하는 겨우살이처럼 보인다. 아닌 게 아니라 작가 자신도 본인의 작업이 발전하는 것이 아니라 진화하는 것 같다며 자평(自評)을 하는데,3 그가 기본으로 돌아가면 돌아갈수록 그의 작품은 새로운 종()으로서 내적 완결성을 획득해 왔다. 그 모양새만 하더라도 이번 전시에 출품된 avi-neuron(2005)이 미생물이나 단세포 생물의 원시적인 형태를 닮았다면, 삐죽삐죽 바깥으로 철사를 내어 보이는 common(2008)은 바깥으로 촉수를 뻗고 있는 해양 생물처럼 보이며, 바닥에 설치된INFILL(2017)은 튀어나온 선 하나 찾아볼 수 없이 매끈한 모습으로 육지 동물처럼 스스로 우뚝 서 있다. 연대기적 순서에 따라 그의 작품이 점점 유기체의 진화처럼 변화하는 것이 우연의 일치라고만은 할 수 없는데, 자연의 패턴만큼 세상의 근원을 함축하고 있는 것은 없기 때문이다. 마치 앵무조개나 해바라기의 씨앗에서도 피보나치의 수열을 찾아볼 수 있는 것처럼, 기본은 현상의 이면에 내재하여 있기에 그것이 작품에서 발현된다 하여도 놀랍지 않을 것이다. 게다가 시간의 흐름에 따라 홍정욱 작품의 실루엣은 삼각, 사각으로 더 단순화되어 왔지만, 그 내부 구조만큼은 전작(前作)을 만들면서 거쳐온 실험의 과정을 포함하는 복잡한 요소로 구축되어 있다. 형태에서 군더더기의 요소를 제거해나가며 보다 압축적이고 심오한 사고와 구성으로 나아가는 것이데, 이 과정이 영락없이 조형의 진화이다. 이때 작품을 어디에서 보아도 똑, 떨어지게끔 하는 깔끔한 디테일의 기저에는 홍정욱의 지난한 수공(手工)이 뒷받침하고 있다. 직각으로 교차하는 나무판면의 못 머리를 매끈하게 사포질을 한다거나, 자작나무 합판 사이에 볼펜 선보다도 가는 색을 넣어서 손톱만한 크기의 구슬을 만들거나, 전선 하나도 허투루 늘어뜨리지 않는다거나 하는 식으로, 작품을 구성하는 논리뿐만 아니라 제작의 방식에 있어서도 기본에 충실한 작가의 태도이다.

 

선에서부터 면으로, 흑백에서 색채로 조금씩 나아가며 조형의 원리를 찾아가는 홍정욱에게 창작은 진리를 찾아가는 과정이다. 데카르트는 가장 단순한 것을 복잡한 것에서 구별하고, 순서적으로 따라가기 위해서는 사물의 각 계열에 있어, 즉 여기에서 우리가 어떤 한 진리를 다른 한 진리에서 연역한 것들 가운데 어떤 것이 가장 단순하고, 또 다른 것들이 이것에서 얼마나 더, 덜 혹은 같은 정도로 떨어져 있는지를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라고 하는데,4 조형의 요소들을 하나하나 분해하여 재조합하는 홍정욱의 작품은 이처럼 세상을 이해하기 위한 질서를 세우는 탐색자의 행보와도 같다. INFILL, 새로운 연작의 작품명이자 이번 전시의 제목처럼 그의 작품을 채우는 것은 무엇일까, 그것이 색일까 면일까 공간일까 곰곰이 생각해보지만, 그의 작품세계를 채우는 것은 오히려 조형 자체의 논리이자 조형의 자율성이다. 생명을 갖춘 유기체처럼, 내부의 원동력을 확인하는 것은 어쩌면 조형예술가로서의 기본이 아닐까. 우리는 그 기본조차 너무 잊고 지내온지도 모르겠다. 바로 그것이 홍정욱의 작품을 주목하여야 하는 이유이다.

 

- 김소라 (OCI미술관 선임 큐레이터) 전시 서문 발췌

 

작가 프로필

홍정욱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및 동대학원 회화과를 거쳐 영국 런던대학교 Slade대학에서 회화를 공부하였으며, 현재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조교수로 재직중이다.

2003년부터 지금까지 7여회의 개인전을 가졌으며, 이번 초대 개인전인 <INFILL>을 소피스 갤러리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 개인 전시로 inter:vestige (스페이스 오뉴월, 서울) )/ in situ (김종영 미술관, 서울)/ axis (노암 갤러리, 서울)/ co-(가인 갤러리, 서울)등이 있으며, 그 집 (OCI 미술관, 서울)/ Metaphysics (한미 갤러리, 서울)/ inter-(BABEL, 트론헤임, 노르웨이)/ 공간을 점령하라 (아트스페이스 정미소, 서울)/ openstudio9 project (국립현대미술관 고양창작스튜디오, 고양)/ Sculpture al Fresco II (Great Fosters, 런던)/ The Outer Limits (James Freeman Gallery, 런던) 등 다수의 국내외 아트페어 및 단체전을 통해 작품을 선보인 바 있다.

그는 LKV(Lademoen Kunstnerverksteder), 트론헤임, 노르웨이/ OCI 미술관 창작스튜디오를 거쳐 국립현대미술관 고양창작스튜디오 레지던시에 입주하여 작품활동을 해왔으며, 김종영미술관 올해의 젊은조각가, 서울/ Guasch Coranty International Painting Prize 2010, 바르셀로나 (finalist)/ New Contemporaries 2009, 런던 (finalist)/ 2004 4회 송은미술대전, 서울 (입선) 등을 수상하며 작품을 인정 받은 실력있는 작가이다.

 

INFILL, acrylic color, wire and wire clothing on circle-birch, 56X48X12cm, 2017

INFILL, acrylic color, birch, cloth and plastic on transformational canvas and birch structure, 76X103X105cm, 2017

INFILL, acrylic color, birch, cloth and plastic on transformational canvas and birch structure, 38X57X43cm, 2017

INFILL, acrylic color, birch, cloth, wire and wire clothing on transformational canvas and birch structure, 76X124X47cm, 2017

INFILL, acrylic color, birch-ball, cloth, formex, wire and wire clothing on transformational canvas,

180X120X13cm, 2017

inter-(detail), cloth, plastic-cover, wire and wood on transformational canvas, 76X140X47cm, 2015

inter-, acrylic color, wire and wire clothing on circle-birch, 85X160X8cm, 2016

o’er, formex, light-bulb, plastic-ball, bending birch piece and triangle birch, 122x122x122cm, 2016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회탐방섹션 목록으로
2017 서울오토살롱’이 열렸다 (2017-07-14 23:38:22)
카페 갤러리 “her" 양재문 초대전 9월15일까지 열어 (2017-07-13 16:53:25)

서점용 책 만들기2 ‘황산에서 패상까지’ 한국사진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