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21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com/contents > Nude travelog > 광란의 카니말  
아주 어릴 때인데 우리들은 누군가가 죽기를 죽자 사자 기다리곤 하였다. 이렇게 말하면 장의사 따까리쯤 되는 걸로 오해의 소지도 있지만 동네의 누군가의 초상을 치루고 나면 몇 개의 동전을 얻을 수가 있었기 때문이다. 가난귀신이 집집마다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 달동네인지라 대다수의 사람들이 죽어 나자빠져도 거적... 2010-10-1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