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정/Fay Shin ‘대기를 상대하는/Confronting the Atmosphere’ - 대한민국 예술방송-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02월21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02-20 15:10:55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
2018년02월11일 16시27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신현정/Fay Shin ‘대기를 상대하는/Confronting the Atmosphere’

소피스 갤러리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현정/Fay Shin ‘대기를 상대하는/Confronting the Atmosphere’ 소피스 갤러리

2018. 2. 10 3. 6

Opening Reception 2. 10 Sat 3pm-5pm

소피스 갤러리는 오는 2018210()부터 36()까지 신현정 작가의 개인전 <대기를 상대하는>을 개최한다. 신현정 작가는 자신을 둘러싼 환경과의 관계 속에서 순간적인 심리적, 육체적 반응을 즉흥곡처럼 표현하는 회화와 설치작업을 선보여왔다.

 

이번 전시는 서울문화재단의 후원으로 진행되며, 신현정 작가의 2013-2016<날씨 회화> 시리즈부터 2016<Sun Drawing>, 2017<물과 철> 그리고 2018년 신작 <하드보일드 티> 시리즈까지 자신을 둘러싼 환경의 공기, 사물, 물질, 장소가 충돌하면서 나타나는 현상을 순간적이며 즉흥적인 감각으로 표현하는 작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주 더운 여름날 시작된 작업으로, 피부로 날씨를 느끼는 감각과 그에 따른 심리 상태를 색으로 표현해 보려는 시도이다. 스프레이를 캔버스 옆면에 분사하여, 마치 대기 상태를 연상시키는 색 입자들로 화면이 만들어진다. 캔버스는 기록을 위한 사물로써 다뤄진다.”

-작가 노트 중

 

작업 노트를 살펴보면 작가는 작업실과 그녀가 생활하는 모든 공간에서 일어나는 환경적 상태, 변화, 조건들을 관측하여 캔버스에 기록한다. 대기의 상태와 변화는 항상 유동적이고 불안정적이며, 작가는 이러한 흐름을 포착하고 캔버스에 그대로 머물게 한다. 여기서 신현정의 회화가 종전의 회화와 다른 지점은 작가가 캔버스를 기록물로 다룬다는 것이다. 즉 전시장에서 제시되는 캔버스는 회화가 아닌 아카이브적 속성을 띈 기록물인 것이다. 또한, 그녀가 사용하는 스프레이라는 도구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스프레이는 회화의 전통적 도구인 붓, 물감과는 다르다. 캔버스 옆면에 분사된 스프레이 원액은 그 입자가 튕겨져서 대기의 상태와 조건에 따라 캔버스 정면에 그 흔적을 남긴다. 대기를 뚫고 나아가는 스프레이 원액은 마치 대기와 소통하고 대기를 소환하여 캔버스에 기입되는 것이다. 매 순간 달라지는 감각적 경험 속에서 짧은 기억을 포착하는 이러한 행위는 신현정 작가가 회화라는 매체의 고정된 의미와 형상을 넘어서서 자신의 시시각각 변하는 감각에 따라 순간적이고 예측 불가능한 대기를 기록하는 회화로 그 의미가 확장되는 것이다.

 

소피스 갤러리는 본 전시를 통해 신현정 작가의 실험적이고 섬세한 회화와 설치작업을 선보일 예정이며 고정된 의미의 회화 이미지를 벗어나 주변 환경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예리하게 감지하는 신현정만의 회화세계에 주목할 것이다. 특히 이번 전시는 작가의 2018년 신작이 처음으로 선보여질 예정이어서 그 기대가 더 크다고 할 것이다. ‘대기를 상대하는신현정 작가의 감각적 경험의 결과물을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라는 바이다.

 

-소피스 갤러리

 

작가 프로필

 

신현정 작가는 1979년에 태어나 1998년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학부에서 1년을 공부한 뒤 1999년부터 2003년까지 뉴욕 스쿨 오브 비주얼 아트(NY School of Visual Arts)에서 애니메이션을 전공했다. 이후 2012년에 런던 골드스미스 대학원(Goldsmiths, University of London)에서 순수예술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2009년부터 지금까지 14회의 그룹전과 2회의 개인전을 가졌고, 주요 전시로는 2009Wonderful Pictures (일민미술관), 인천여성미술비엔날레 (인천아트플랫폼), 2012Now/Here (주영한국문화원, 런던), 2014Summer, Thursday, Library (스페이스 오뉴월), 2016SILKY NAVY SKIN (인사미술공간), 2017Report & Recall (서울시립미술관 세마 창고), 2015년 개인전 점선면과 날씨 (갤러리 AG) 등이 있으며 다수의 국내외 그룹전, 개인전을 통해 다양한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여왔다.

 

그녀는 2016년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와 2017년 강원문화재단 분홍공장 레지던시 입주 작가로 활동했으며, 2014년 사이아트스페이스의 New Discourse 선정작가 (최우수상), 2015년 갤러리AG 신진작가지원에 선정되는 등 실력을 입증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회탐방섹션 목록으로
갤러리나우작가상 이정록 ‘Tree of life - Decade’展 (2018-02-12 12:21:19)
김민순 노지훈 서호준 신인화 이영욱 조기영 '바르트씨' 展 (2018-02-11 16:20:29)

수중촬영회 포천 포프라자 3월17일(토) 세부일정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