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희 ‘Dazzling Shadow_recollect scene’ 展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10월1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11:46:07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
2018년08월08일 12시26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박주희 ‘Dazzling Shadow_recollect scene’ 展

'기록의 형상' 2018년 하반기 기획공모전 작가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박주희 ‘Dazzling Shadow_recollect scene’ '기록의 형상' 2018년 하반기 기획공모전 작가

 

1. 전시개요

전 시 명: ‘기록의 형상’ 2018년 하반기 기획 공모_박주희 ‘Dazzling Shadow_recollect scene’

전시장소: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737 Gallery DOS (갤러리 도스)

전시기간: 2018. 8. 8 () ~ 2018. 8. 14 ()

 

2. 전시내용

찬란한 인생의 순간 (갤러리 도스 큐레이터 김문빈)

특정한 시공간에서 획득한 경험을 저장하여 필요한 상황에 이를 재생하는 것이 바로 기억이다. 그런 기억이 가지고 있는 힘은 놀랍다. 누군가는 하나의 기억을 평생 간직하며 살고, 또 누군가는 기억을 현재의 나에게 투영시켜 기억 속 과거를 이어나간다. 그만큼 기억은 우리의 내면 깊숙이 박혀 있으며 때때로 무의식중에 튀어나오기도 한다. 기억은 비록 과거의 일이지만 현재의 자신에게 지대한 영향력을 끼치기 때문에 삶을 영위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것 중 하나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우리 현대인들에게는 기억을 회상하는 시간조차 주어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박주희는 예술로 하여금 추억을 회상할 수 있는 순간을 우리에게 부여하며 잠시 현실에서 벗어날 수 있게 도와준다. 우리는 작가가 준 순간을 누리며 행복했던 과거를 떠올려 그 휴식을 만끽할 수 있다.

 

마치 판화 같기도 삽화 같기도 한 박주희의 작품은 상당히 색다른 감각으로 다가온다. 작가는 한지 위에 그림을 그리고 먹과 호분 등 동양화 재료를 사용하지만 만들어진 이미지는 동양적인 분위기와는 거리가 멀다. 여백이 없는 빽빽한 화면 구성이 주를 이루며 서양 동화책에서나 나올 법한 아기자기함이 물씬 느껴진다. 화면 안에서는 동양화의 재료들과 서양화의 재료들이 어색하지 않게 잘 어우러지는데 동양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본인만의 회화적 기법과 이를 위한 다양한 시도는 보는 사람을 즐겁게 한다. 어울리기 힘든 재료들이 섞여 나온 결과물은 틀에 갇히지 않은 새로운 지표를 제시한다. 그리고 이것은 곧 우리에게 시각적인 다채로움을 선사한다.

작품에 줄곧 등장하는 소년과 소녀의 모습은 낭만적인 분위기를 증폭시킨다. 이런 이미지는 우리가 잊고 살았던 동심과 더 나아가 현재보다 더욱 본능적이었던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한다. 하지만 작품 속 분위기는 어딘가 모르게 잔혹동화를 보는 것 같은 묘한 느낌을 연출하기도 한다. 작가는 그림에 밝고 행복한 모습을 그려내지만 그 이면에 있는 어두움을 동시에 표현하는 이중적 태도를 가진다. 동화적이지만 어딘가 모르게 음산한 기운이 느껴지는 까닭은 바로 이러한 모순점이 바탕이 되었기 때문이다. 어린아이는 순수하기 때문에 그만큼 더욱 위험한 존재이며 공통적으로 자리하는 집의 이미지 역시 이와 비슷한 의미를 내포한다. 이처럼 작품 속에 숨겨진 작가의 의도는 우리의 호기심을 더욱 불러일으킨다. 박주희는 언제나 세상의 단면만을 바라보지 않으며 양면성을 고찰하는 시선을 작품에 자연스럽게 녹여낸다.

 

작가는 그 수많은 낱장의 인생 속에서 우리에게 기억되어지는 장면이 무대 위로 올라갈 수 있도록 연출해준다. 우리는 작가가 제시한 그 무대 속에 들어가 각자 과거의 순간순간으로 되돌아가 볼 수 있다. 작가가 주는 선물은 어쩌면 잠깐의 추억이 아닌 평생 우리의 가슴 속에 남아있는 스스로도 잊고 살았던 기억일지도 모른다. 박주희는 그저 표면적인 그림을 그린 것뿐만이 아니라 이미 지나버린 우리의 인생에 다시 한 번 빛을 비춰주며 기억을 상기시켜주는매우 뜻 깊은 역할을 한다. 우리는 종종 어떠한 순간이 지난 후에야 비로소 그때의 가치를 깨닫기 때문에 작가는 그 가치를 찾는 시간을 우리에게 기꺼이 제공해주는 것이다.

 

3. 작가약력

성신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동양화과 졸업

성신여자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 졸업

 

개인전

2018 Dazzling Shadow_recollect scene도스갤러리_Seoul_ Korea

2013 The Last Stage 가나아트스페이스_Seoul_ Korea

 

그룹전

2018 2018성신동양화회INSA GANA art center_Seoul_ Korea

2018 Harbour Art FairMarcoPolo Hotel Hongkong_ Hong kong_China

2017 2017성신동양화회_안상철미술관_Yangjoo_Korea

2016 Art KAOHSIUNG_Kaoshiung Chenai_Taiwan

2016 2016성신동양화회INSA GANA art center_Seoul_ Korea

2015 2015스푼아트페어홍익대학교_Seoul _Korea

2015 공기상자요나루키갤러리 _Paju_Korea

2015 Home of BraveGallery Art Space H_Seoul_Korea

2015 The 3rd Singapore Bank Art FairPan Pacific Hotel_Singapore

2015 BREATH_요나루키갤러리 _Paju_Korea

2015 2015 AHAFMarcoPolo Hotel Hongkong_ Hongkong_China

2014 ._Galerie Beauté du Matin Calme_Paris_France

2014 2014 아트쇼 부산BEXCO_Busan_Korea

2014 2014 AHAFMarcoPolo Hotel Hongkong_ Hongkong_China

2014 6인의 릴레이공평아트센터_Seoul_ Korea

2012 놓인순간 그 자리삼청갤러리_Seoul_Korea

2012 2012ASYAAF문화역서울284_Seoul_Korea

2012 2012성신동양화회인사아트갤러리_Seoul_Korea

2011 내밀한 파장유중갤러리_Seoul_Korea

2011 Exhibition50서울대학교Space599_Seoul_Korea

2011 관계프로젝트S101 _Seoul_Korea

2011 2011 성신동양화회갤러리 이즈_Seoul_Korea

2011 사랑을 품다금천예술공장_Seoul_Korea

2011 Class갤러리현대 (강남)_Seoul_Korea

2011 2010 여름 프로그램 참여 작가 기획전시갤러리가이아_Seoul_Korea

 

Unseasonable Spotlight _ Mixed media on hanji 62x102cm_ 2018

나만의 낭만_Mixed media on Hanji_112X146cm_2018

Golden Boots_Chalk,Gold Powder on Hanji_130X75cmX2ea_2018
I am not Jealous_Mixed media on Hanji_149X208cm_2018











올려 1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회탐방섹션 목록으로
김영래 배영희 서무홍 신동열 이성호 ‘2018 감성 혹은 직관에 대하여 -새로운 층위에서 작동하는 영상언어-' (2018-08-09 12:30:33)
오상조 사진전 ‘자연•인간, 공존의 공간-당산나무’ 展 (2018-08-08 12:19:38)

김가중 예술론(2) ‘산이 거기에 있으니 오른다.’ 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