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7월05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문가테마섹션 > 임윤식의 길 위에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꽃 위에 앉아 불경을 읽는 스님 - 득도의 신비로움인가?

전남 강진 남미륵사, 빅토리아연 축제 열려
등록날짜 [ 2018년08월12일 13시22분 ]


연꽃 위에 앉아 불경을 읽는 스님 - 득도의 신비로움인가?
강진 남미륵사 빅토리아연 축제 열려
....

2018.8.12(토), 전남 강진에 위치한 남미륵사라는 사찰에서는 이색적인 행사가 열렸다. '빅토리안연 대관식 축제'였다. 이걸 보기 위해 필자는 사진동호회 회원들과 밤 10시에 서울을 출발, 새벽 3시 반에 현장에 도착하여 한 밤중에 빅토리아연의 신비로움을 카메라에 담기 시작했다. 수십개의 빅토리아 연 중 약 9개 정도가 꽃을 피우고 있었다.

...

빅토리아연은 연꽃 중 가장 큰 잎을 가진 연꽃으로 지름이 무려 2m 까지 자란다. 잎이 쟁반형으로 되어 있는데 부력이 강하여 80kg정도까지도 견딘다고 한다.
빅토리아 연은 특히 밤에만 꽃이 피기 때문에 '밤의 여왕', '야화(夜花) 중의 야화'라고도 불리운다. 꽃은 저녁에 개화해 강렬한 향기와 열화학 반응으로 딱정벌레를 끌어들인다. 개화한 첫날 꽃색은 흰색이다. 딱정벌레가 모여들면 꽃잎을 닫고 다음 날 저녁까지 가둔다. 두 번째 저녁에 다시 핀 꽃은 분홍색으로 변하며 향기를 내뿜지 않는다. 하루 정도가 더 지나면 꽃은 닫히고 물 아래로 가라앉는다. 불과 2박3일간 만 꽃을 피우고 사라지는 신비로운 꽃이다. 분홍색 또는 붉은 색으로 변하는 마지막 절정의 순간을 우리는 '빅토리아연 대관식'이라 부르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8-9월에 양평 세미원, 시흥 관곡지, 부여 궁남지, 강진 남미륵사 등에서 볼 수 있는데, 이중 특히 강진 남미륵사에서는 매년 꽃의 이름처럼 '빅토리아연 대관식 축제'를 열고 있다.
올해 대관식 축제에는 이승옥 강진 군수가 참여하고, 탤런트 및 가수인 김성환, 김정연 씨도 참석, 직접 연잎 위에 올라 노래를 부르는 등 축제의 분위기를 돋우기도 하였다. MBC 카메라 등 주요언론기관의 취재도 보였다. 1980년에 법흥 스님에 의해 창건된 남미륵사는 연간 200만명 이상이 찾는 강진 주요 관광지다. 약 25만평에 달하는 넓은 경내에는 세계 각국의 연꽃이 자라는 연 방죽과 함께 1천만그루의 철쭉, 36m 높이의 동양 최대 청동아미타불 좌상 등이 있어 불자들은 물론, 4계절 관광객들이 끊이질 않는다.(글,사진/ 임윤식)













 

올려 0 내려 0
임윤식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진도 선유봉을 오르다 (2018-08-26 18:27:55)
아시아 최초의 슬로시티(Slow City), 증도 (2018-07-29 10:4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