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5월29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문가테마섹션 > 임윤식의 길 위에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진도 선유봉을 오르다

외항과 내항을 잇는 해변 조망 환상적
등록날짜 [ 2018년08월26일 18시27분 ]


태풍 바다를 건너
비진도 선유봉을 오르다.
 

8월 25일,  태풍이 끝나자마다 통영 앞바다에 있는 비진도 선유봉 등산 좀 다녀왔습니다. 제가 몸담고 있는 산악회에서 한달 전에 계획했던 산행인데 태풍 때문에 취소 직전 태풍이 끝나간다는 예보에 일단 출발했습니다. 만약 배가 뜨지않으면 미륵산이라도 오를 심산이었습니다.
무박산행으로 24일 11시 사당역 출발, 새벽 3시반 경 통영에 도착했습니다. 아, 다행히 통영은 고요했습니다. 태풍이 끝난 직후의 통영항은 광란의 하루를 보낸 후 지쳤는지 깊은 밤에 빠져 있었습니다.
통영항에서 여객선으로 40분 거리, 비진도는 역시 아름다운 섬이었습니다. 외항 선유봉에서 내항 선착장까지 약 4시간 반 산행, 별렀던 비진도를 숙제하듯 다녀왔습니다. 태풍 지난 후 통영의 새벽을 즉석 졸시로 그려봤습니다.

 

태풍후야(颱風後夜)
 

임윤식
 

통영은 지금
깊은 잠에 빠져 있다
 

2018년 8월 25일 새벽 4시
 

항구의 배도
거친 항해에서 겨우 돌아온 듯
축 늘어져 있다
 

선착장 불빛
전날 몰아친 태풍에 정신이 나갔는지
멍하니 서 있다
 

서호전통시장 앞
아지매들 몇몇이
졸린 새벽을 추스린다
 

밤새 찾아온 불청객을
의아하게 바라본다
아직 불안한 기색이다
 

어느 파도에 떠밀려온
난파선인가
















 

올려 0 내려 0
임윤식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금강산 신선봉에서의 하룻밤 (2018-09-01 10:02:51)
연꽃 위에 앉아 불경을 읽는 스님 - 득도의 신비로움인가? (2018-08-12 13:2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