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집행위원장 안성기)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09월21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06:14:53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알콩달콩뉴스
>
2018년09월13일 15시07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제16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집행위원장 안성기)

경쟁부문 본선 진출작을 발표했다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16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집행위원장 안성기)가 경쟁부문 본선 진출작을 발표했다.

 

올해 경쟁부문에 출품된 작품은 총 123개국 5,822편으로 역대 최다 출품을 기록했다. 그 중 예심을 통해 국제경쟁에서는 31개국 48, 국내경쟁에서는 13편이 본선 진출작으로 선정됐다. 올해 신설한 뉴필름메이커부문은 국내 출품작 중 첫 번째 연출작을 대상으로 하는 부문으로, 5편이 선정되었다. 예심은 이춘형 시나리오 작가, 허남웅 평론가, 이혁상 감독, 장성란 영화 전문기자, 지세연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프로그래머가 진행했다. 예심위원들은 올해 출품작들을 통해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문제를 다시 살펴 볼 수 있는 기회였으며, 다양한 이슈를 사려 깊은 관점으로 세심히 고민한 작품들이 눈에 띄었다고 총평했다.

 

여성 이슈 중심의 작품 강세

올해 출품작은 난민, 성 소수자, 낙태, 가정 폭력, 고령화 문제, 실업난, 소셜 미디어의 폐해 등 전 세계가 고민하고 있는 소재들을 다룬 작품들의 비중이 높았다. 또 여성 이슈의 작품들의 질적인 깊이와 외연이 확장해 나가고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전세계적으로 일어난 미투운동의 반영일 수도 있겠지만 당분간 젠더 의식을 보여주는 작품들이 강세를 보일 것 같다는 예심위원들의 의견이다.

 

국내 단편영화의 경우, 젊은 감독들이 느끼는 현실의 무게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음을 느끼게 하는 작품이 많았다는 평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발랄한 시선과 상상력을 보여주는 작품을 만날 수 있어 인상적이었으며, 예년에 비해 성적 소수자나 여성을 다루는 태도나 방식이 좀 더 성숙해지고 진지해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경쟁부문 본선 진출작들은 영화제 기간 동안 상영되며 총 9개 부문에서 수상작을 선정하여 116일 폐막식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국제경쟁부문 대상에는 상금 15백만 원과 국제선 왕복항공권 2, 국내경쟁부문 대상에는 상금 5백만 원과 국제선 왕복항공권 2매가 수여된다. 올해 신설된 뉴필름메이커부문은 3백만원의 상금과 KAFA상이 수여된다. 이밖에도 아시프 관객심사단상 등 경쟁부문에만 총 9개 부문, 36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정된 다채롭고 개성 넘치는 단편들은 111일부터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리는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에서 만나볼 수 있다.

 

별첨) 경쟁부문 본선진출작

 

 

국제경쟁 본선진출작 (48)

 

제목 TITLE (ENGLISH) 감독 DIRECTOR 국가 COUNTRY

#Barewithme Ulla Heikkilä Finland

2nd Class Jimmy Olsson Sweden

All My Joy Micaela Gonzalo Argentina

Alone Antoine Laurens France

Aria Myrsini Aristidou Cyprus

Before Dawn Gabriel Vanderpas Belgium

Black Line Mark Olexa, Francesca Scalisi Switzerland, Bangladesh

Chechnya Jordan Goldnadel France

Corvidae Tom de Ville UK

Cradle Me David Tejer Poland

Cut Eva Sigurðardóttir UK, Iceland

Eighth Continent Yorgos Zois Greece

Endling Alex Schaad Germany

Fail Delete Fábio Seixo Brazil

Été Gregory Oke UK

Exodus Iván Luna Colombia

False Start Guillaume Blanchet Canada

Flexible Matthieu Salmon France

Flood Malte Stein Germany

Follower Jonathan Behr Germany

Holger Pavel Mozhar Germany

Jiejie Feng I Roan USA, Taiwan

Judgement Raymund Ribay Gutierrez Philippines

Kuap Nils Hedinger Switzerland

Manicure Arman Fayyaz Iran

Next Wednesday Norbert Molvay Hungary

No Gravity Charline Parisot, Jérémy Cissé, Fioretta Caterina Cosmidis, Flore Allier-Estrada, Maud Lemaître-Blanchart, Ludovic Abraham France

Our Very Own Defects Jos van Meerveld Netherlands

Ready or Not Mihaly Schwechtje Hungary

Rebecca, Call Me Clarisse Barreau France

Rien ne va plus Sophie Linnenbaum Germany

Sons of April Robin Veret Cambodia Singapore

The Cornfield Michaël Guerraz France Belgium

The Culture Ernst De Geer Norway

The Last Day Klaudija Matvejevaitė Lithuania

The Sharpener James Casey Mexico, United States

The Summer of Electric Lion Diego Céspedes Chile

The Tape Serkan Fakılı Turkey

To Hell with Codes Léopold Legrand France

Traffic Separating Device Johan Palmgren Sweden

Uno Javier Marco Rico Spain

We Were Three Caroline Ingvarsson Sweden, Norway

Weightless Marius Myrmel Norway

What Has to Be Jerrold Chong Singapore

Would You Look at Her Goran Stolevski Macedonia

글리제 정누리 South Korea

레버 김보영 South Korea

모범시민 김철휘 South Korea

 

 

국내경쟁 본선진출작 (13)

 

제목 감독

Le Mot 백미영

그 언덕을 지나는 시간 방성준

김희선 김민주

성인식 오정민

손이 많이 가는 미미 윤동기

솧 서보형

시체들의 아침 이승주

아역배우 박웅비 김슬기

점 김강민

중지 손가락 한정재

찾을 수 없습니다 엄하늘

표류 연제광

환불 송예진

 

 

뉴필름메이커 본선진출작 (5)

 

제목 감독

514일 부은주

꽃이 저문 자리 윤우정, 육진수

스노우볼 홍유라

출세의 변 박상혁

편안한 밤 이준용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알콩달콩뉴스섹션 목록으로
쌍산 김동욱 서예가, 고.살풀이 춤 이희숙 명인 (2018-09-14 11:59:25)
20대 국회 제2기 선플정치위원회 출범 (2018-09-13 14:26:05)

대책위구성공지 18일 6시, 신안 비파섬/율도 대촬영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