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청해 ‘The Island · 섬’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09월21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06:14:53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
2018년09월13일 15시17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청해 ‘The Island · 섬’

갤러리 블랭크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강청해 ‘The Island · 갤러리 블랭크

 

전시기간: 2018. 9. 13 (Thu) - 10. 31 (Wed)

전시장소: 갤러리 블랭크 www.galleryblank.blog.me

 

갤러리 블랭크는 2018913()부터 1031()까지 사적(私的) : Personal을 테마로 한 첫 번째 기획전시 <The Island · >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강청해 작가의 집으로 가는 길시리즈의 사진작품 13점과 작품의 이해를 도울 전시서문, 작업노트, 인터뷰, 에피소드 등이 공개된다. 전시기간 중에는 다른 작업소개작가의 작업실그리고 강청해의 작품에서 영감 받아 블랭크가 제작하는 인스피레이션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자신의 사적인 부분을 드러내는 것은 가장 어려운 일 중 하나가 아닐까. 강청해는 자신의 민낯과도 같은 가족들의 삶을 담아낸 사진을 이번 첫 개인전을 통해 공개한다. 가족을 소재로 다룬다는 것은 자신의 가장 깊숙한 곳, 혹은 드러내고 싶지 않는 부분을 작품화해야 하는 쉽지 않은 작업이다. 작가는 현재까지 가족에 대한 세 가지의 시리즈를 작업했으며, 블랭크를 통해 집으로 가는 길대상없는 용서두 가지 시리즈를 이어서 공개한다. 먼저 전시되는 집으로 가는 길은 강청해의 가족 시리즈 중 첫 번째 작업으로 도시에서 떨어진 정읍에서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그들의 특수한 상황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갓 스무 살이 되었을 때 그의 부모님은 식품공장을 운영하기 시작했고, 가족들의 모든 생활은 오직 공장 스케줄에 맞춰지게 되었다. 사업으로 가족구성원은 많은 것을 그곳에 소진하였고, 소소한 일상은 사라져버렸다. 강청해는 '현재의 일상을 놓쳐버린 노동이 무슨 가치가 있는가'란 질문을 수없이 되뇌다가 직접 노동 현장에 들어가게 되면서 관찰자의 시점으로 그들을 바라보기 시작했다. 분주하게 돌아가던 공장기계들이 하나둘 멈추는 시간이 되어야 가족들을 가까이 마주할 수 있었기에 주로 야간촬영이 많은 작품 속에는 늦은 밤까지 공장을 돌보고 집으로 돌아가는 고단한 가족의 일상이 적나라하게 담겨있다.

 

공장 건물이 자리 잡고 있는 한적한 위치와 달리 바쁘게 돌아가는 그들의 삶은 외부에서 보기에 그저 고요하고 평화로워 보이는 섬과 같다. 내부적으로는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며 결속할 수 있는 조건이 되기도 하지만 어둑한 밤 풍경과 그 안에서 새어나오는 인공 빛들은 마치 세상과 단절된 느낌이다. 큰 공장을 운영하기 위해 필요한 상당량의 노동으로 소진된 에너지와 시간은 서로에 대해 소홀해지고 예민한 감정을 양산할 수밖에 없었다. 아버지, 어머니, 언니 각 인물은 함께 촬영되지 않은 채 개별로 놓였으며, 클로즈업 된 얼굴과 몸짓이 피로한 일상을 여실히 전해준다. 깨끗한 식품을 만들어내기 위해 착용한 하얀 위생복과 마스크, 장화 등 함께 등장하는 소품들은 그들의 고립과 결핍, 삭막한 삶의 무게를 배가시킨다.

 

중형카메라 중 가장 기동력이 좋은 마미야7를 이용해 다큐멘터리와 같이 꾸미지 않은 순간을 포착하는 데에 집중한 작가는 조명 또한 포충등이나 간판, 가로등, 어디선가 새어나오는 빛을 최대한 활용하여 자연스러운 장면을 담아내었다. 초점을 잃은 눈동자, 발뒤꿈치에 깊이 박인 굳은살, 잠깐이나마 휴게공간에서 쓰러져 잠든 가족들의 모습은 자신을 돌볼 여유조차 허락되지 않는 바쁜 현대인의 모습과 오버랩 되는 풍경이기도 하다. 작가의 말처럼 우리는 저마다 사정은 다르지만 큰 맥락에서는 비슷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혈연의 가족은 어떤 관계와도 비교할 수 없는 끈끈함이 있지만 서로에 대한 약점과 상처의 깊이도 클 수밖에 없다. 그러한 관계의 문제를 넘어선 현실과 투쟁하며 언제 올지 모를 안정을 위해 감내하는 일상의 장면들은 감상자에게 공감과 위로를 선사할 것이다.

 

참고: 전시서문 https://galleryblank.blog.me/221352418294 / 작가인터뷰 https://galleryblank.blog.me/221352419092

 

작품 이미지

집으로 가는 길3 · 2015 · Pigment-based inkjet on semi-glossy paper · 85.7×100

집으로 가는 길9 · 2015 · Pigment-based inkjet on semi-glossy paper · 85.7×100

집으로 가는 길11 · 2015 · Pigment-based inkjet on semi-glossy paper · 85.7×100

집으로 가는 길14 · 2015 · Pigment-based inkjet on semi-glossy paper · 85.7×100

집으로 가는 길16 · 2015 · Pigment-based inkjet on semi-glossy paper · 85.7×100

집으로 가는 길5 · 2015 · Pigment-based inkjet on semi-glossy paper · 100×85.7

 











 

순수예술온라인갤러리 GALLERY BLANK : 갤러리 블랭크

 

갤러리 블랭크는 20123월 개관한 순수예술 온라인 갤러리입니다. 새로운 형식의 대안 공간으로 작품을 폭넓게 홍보하고, 지속가능한 아카이브를 제공하며 작가, 갤러리, 관객간의 인식을 환기시키고 보다 진보적인 전시공간을 확립하는데 그 목적이 있습니다. 특히 입체적인 작품 선정을 통하여 작가들이 빠르게 변화하는 미술시장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마련하고, 작업을 발전적인 방향으로 유도하는데 노력하고 있습니다.

 

e-mail galleryblank@naver.com | website www.galleryblank.blog.me

facebook www.facebook.com/galleryblank | tweeter www.twitter.com/GalleryBlank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회탐방섹션 목록으로
하얀나무 기힉, 스팩트럼 展, 고원재 개인전, 은효진 개인전 (2018-09-15 11:59:25)
‘제12회 다음주니어 이미지 톡&톡 사진전’ 실시 니콘이미징코리아 후원 (2018-09-13 15:10:16)

대책위구성공지 18일 6시, 신안 비파섬/율도 대촬영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