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기어, 전 세계 3만여 점의 명화를 거실에서 감상하는 넷기어 뮤럴 캔버스 출시 임박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8월19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8-19 08:40:00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
2019년07월17일 16시36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넷기어, 전 세계 3만여 점의 명화를 거실에서 감상하는 넷기어 뮤럴 캔버스 출시 임박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넷기어, 전 세계 3만여 점의 명화를 거실에서 감상하는 넷기어 뮤럴 캔버스 출시 임박

 

트루-아트 기술 및 눈부심 방지 기술 적용으로 명화의 질감 그대로 재현

 

넷기어(한국지사장: 김진겸)는 전 세계 수십 곳의 유명 박물관 및 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명화 3만여점을 집안 거실에서 직접 감상할 수 있는 신개념 디지털 캔버스 뮤럴(Meural)의 국내 출시를 9월 초로 잡고 8월부터 예약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9월 초에 정식 출시하는 넷기어 뮤럴은 올해 ‘CES 2019’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으로 루브르 박물관, 반 고흐 미술관,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등 전 세계 수십 곳의 유명 박물관 및 미술관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이 박물관 및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3만여점의 유명 명화들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디지털 캔버스 제품이다.

 

넷기어 뮤럴은 특허받은 고유의 트루-아트(True-Art) 기술을 적용하여 생생한 붓 터치 질감을 완벽하게 재현하고 있으며 그림 색상을 왜곡시키지 않고 빛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눈부심 방지 매트 스크린 기술을 적용하여 명화 실물을 직접 보는 듯한 감동을 전할 수 있다.

 

넷기어 뮤럴 디지털 캔버스는 방의 밝기를 자동으로 측정하여 가장 최적의 빛의 조도를 직접 조절해 준다. 또한 세계 유명 명화뿐만 아니라 아마추어 화가 및 사진작가들의 작품을 별도 구매 후 소장이 가능하며 자신이 직접 찍은 사진이나 아트 워크 등의 전시 및 재생 역시 가능하다.

 

뮤럴 캔버스는 PC에 있는 뮤럴 웹 사이트나 스마트폰 앱을 통해 초기 설정 및 관리 작동이 가능하다. 또한 캔버스 안에 내장된 모션 센서를 통해 손가락 제스처로 손쉽게 장비를 제어하고 작동할 수 있다. 가로 및 세로 위치에 따라 그림 방향을 자동으로 조절해 주며 빠른 와이파이 연결을 통해 어디서나 캔버스 연결 및 원격 제어 역시 가능하다. 시간별 요일별 원하는 그림과 사진을 자동으로 변경할 수 있는 편리한 스케줄러 기능 역시 지원한다.

 

넷기어 코리아는 9월 초 뮤럴의 정식 출시에 앞서 8월부터 다양한 장소에서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평가할 수 있는 체험 행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사전 예약 판매 접수는 물론 다양한 판촉 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넷기어 코리아 개요

 

넷기어 코리아는 고품질의 기업 및 가정용 네트워킹 제품을 설계, 개발, 공급하고 있으며 고객이 필요로 하는 편리한 사용, 높은 품질과 신뢰성,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다양한 유무선 네트워킹 제품을 공급한다. 1996년 창사 이래로 전 세계적으로 5000만대가 넘는 제품을 공급해 왔으며, 높은 브랜드 인지도와 신뢰성을 바탕으로 연평균 28%에 이르는 매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NETGEAR는 미국 본사를 비롯한 전 세계 24개국의 현지 법인을 거점으로 세계 유수의 IT 유통 업체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NETGEAR19961Bay Networks,Inc의 자회사로 설립되어 1998Nortel Networks NA, Inc로 인수된 후 20003월 동사로부터 분사하였으며, 20037NTGR이라는 심벌로 나스닥에 상장됐다.

 

 

웹사이트: http://www.netgear.co.kr

 

사진설명

- 전 세계 3만여 점의 명화를 집안에서 감상하는 디지털 캔버스 넷기어 뮤럴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회탐방섹션 목록으로
영국에서 우리를 만나러 온 사랑스런 곰돌이. 안녕, 푸! (2019-07-19 14:36:14)
제19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공식 포스터 공개 (2019-07-17 16:18:08)

버스경유 양재역1번 출구, 8.24누닷페인팅퍼포(NUDOT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9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