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조각가 고홍석,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11월16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11-15 16:57:18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
2019년10월21일 14시50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공기조각가 고홍석,

미국 MAH 페스티벌 ‘GLOW’ 한국인 최초 오프닝 전시 초청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공기조각가 고홍석, 미국 MAH 페스티벌 ‘GLOW’ 한국인 최초 오프닝 전시 초청

 

‘BLUE SKY; 같음과 다름성황

 

공기조각가이자 벌룬아티스트인 고홍석 작가가 미국 샌프란시스코 산타크루즈 예술·역사 박물관(MAH, Museum of Art and History)에서 개최하는 ‘GLOW: A Festival of Fire & Light’에 초청되어 1012일 한국인 최초로 오프닝 전시를 개최했다.

 

고홍석 작가는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중국, 말레이시아, 대만 등 해외에서 작품 활동을 활발하게 이어나가고 있는 20년 경력의 아티스트이다. 특히 2017년 볼티모어 아메리칸 시각 미술 박물관에서의 미국 첫 전시로 워싱턴 포스트로부터 집중 조명을 받기 시작했다.

 

‘BLUE SKY’라는 제목의 이번 전시는 같음과 다름에 대한 주제로 동질성과 이질성에 대한 이야기를 벌룬아트로 풀어나갈 계획이다.

 

고홍석 작가는 내가 태어나 살고 있는 한반도는 경계선을 사이로 전 세계 유일한 분단국가이다. 같은 민족이면서도 다른 국가로 동시대에 공존하고 있다. 이념, 종교, 민족, 이해관계 등에 있어 다양한 생각과 가치가 같다다르다라는 이분법적 등식으로 지난 과거부터 현재에 이르러 역사적 사건을 만들어 오고 있다. 동질성과 이질성에는 장단점 그리고 긍정과 부정의 요소가 모두 담겨있다풍선이라는 소재의 특성을 통해 같음과 다름의 현상적 오브제로 표현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전시 기획에 참여한 쿰퍼니 정준원 대표는 해외에서 인정받고 주목받는 벌룬아트에 대한 국내 대중의 인식이 높지 않아 아쉽다. 하지만 전시를 통해 행복해 할 관객들을 떠올리면 또 설레이고 기대가 된다관객의 눈높이에 맞추고자 끊임없이 고민하는 고홍석 작가의 관객 참여형 전시가 예술 작품으로서 존중받고 더 많은 국내외 대중들과 소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BLUE SKY; 같음과 다름1012일 오프닝 전시를 성황리에 마쳤고 29일까지 개최한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s://santacruzmah.org/exhibitions/blue-sky)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쿰퍼니 개요

 

쿰퍼니는 생활문화기획사이다.

 

사진설명

- BLUE SKY; 같음과 다름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회탐방섹션 목록으로
제2회 사)한국사협 용산구지부 회원전 개막식 (2019-10-23 12:57:28)
미쳐도 단단히 미친 고상우 인사동 갤러리 나우 (2019-10-19 17:30:52)

회룡포 촬영회 버스 탑승자 필독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9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