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철 사진전 및 작품집 발간 ‘붉은깃발 별이되어’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11월17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11-16 22:36:38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
2019년11월07일 14시21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양성철 사진전 및 작품집 발간 ‘붉은깃발 별이되어’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양성철 사진전 및 작품집 발간 붉은깃발 별이되어

 

- 양성철 사진전 <붉은깃발 별이되어> 전시기간: 2019118() ~ 20191117()

장 소: 디갤러리 대구광역시 중구 동덕로1446 (김광석길)

문 의: 010-3528-8716

 

사 진 집: <붉은깃발 별이되어>

출판사: 모리디자인

칼라 하드양장본, 144페이지, 185mm x 200mm

 

잔상(殘像) · 형상(形像) · 회상(回想)으로의 이행

장 옥 관(시인)

 

10만 년 전, 현생 인류의 두뇌가 진화하면서 사람들은 자신을 장식하고 자신의 생각을 상징적, 예술적으로 표현하기 시작했다. 그때 가장 많이 사용된 색깔 중 하나가 빨강이었다. 빨강은 모든 문화가 공유했던 최초의 색이라는 말이 괜히 나온 게 아니다. 아담을 뜻하는 히브리어의 뿌리는 빨강을 의미하며, ‘를 뜻하는 ‘dam’이라는 낱말과도 연관되어 있다. 따라서 아담(A-dam)피의(of blood)’라는 뜻이다. 빨강이 피-탄생-죽음-생식력을 상징하는 것은 모든 대륙의 문화 전통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중국에서 빨강은 활기와 정력, 혹은 기쁨을 상징하기도 한다. 하지만 다른 문화권에서 빨강은 사악한 색이기도 하다. 예컨대 중세유럽에서는 악마를 종종 빨갛게 묘사했다. 현대서구사회에서 빨강은 여성의 성을 표현하는 수단으로 기능하기도 한다. 빨간 립스틱, 빨간 매니큐어, 빨간 드레스가 그런 역할을 한다. 20세기 광고의 홍수시대에 접어들면 빨강은 여성의 성적 매력, , 섹스, 정욕 등으로 그 의미가 확장되어 간다.

 

한편 빨강은 정치적 좌파, 즉 공산주의와 혁명의 피와 연관을 맺고 있다. 유럽 전역에서 빨강이 저항의 의미를 갖게 된 것은 1789년 바스티유 습격으로 시작된 프랑스 혁명 때였으며, 1971년 파리 코뮌 당시 현수막이 빨간색이었으며, 그 뒤로 빨강은 소련과 중국 공산당의 깃발로 채택되었다. 우리나라의 경우, 해방 후 극심한 좌우익 대립 시기에 붉은 색은 좌익을 상징했다. 한국전쟁을 겪으면서 그 의미는 대폭 증폭되었다. 해방 시기에 태어나 한국전쟁을 겪은 양성철 작가는 성장과정에서 심한 레드 콤플렉스(red complex)’를 가지게 되었다고 고백한다. 게다가 그는 정치적으로 보수의 텃밭인 대구에서 평생 살았기 때문에 이 의식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었을 테다. 이번 작업은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막상 사진을 들여다보면 이념적 요소만 있는 건 아니다. 대중소비사회가 야기하는 판타지와 욕망, 물신적 세계의 억압, 성과 관련된 무의식적 요소, 초현실적인 샤머니즘의 세계 등 어느 한쪽으로 규정할 수 없는 잡다한 빨강의 세계가 펼쳐져 있다. 하나의 의도에 의해 구성된 이미지가 아니라 일상 속에서 포착된 파편적인 이미지를 채집해놓고 있다. 특이한 점은 개가 많이 등장한다는 사실이다. 개는 대개 클로즈업된 꽃이나 여성의 몸과 함께 제시되고 있어 성적인 암시를 드러낸다. 철망에 갇힌 개와 자물쇠는 또 다른 의미망을 형성한다. 프로이드에 의하면 꿈에 나타나는 개는 본인의 동물적인 본성을 상징한다. 그 사실을 받아들이지 않을 때 개는 더욱 자주 나타난다고 한다. 프로이드의 이론에 기대면, 이 사진엔 무의식이 개입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말을 바꾸면 무의식적 리비도의 억압을 상징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빨강색이 개입하여 그 효과를 극대화하고 있다.

 

본다는 것은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물리적 현상이 아니라 보는 이의 지각 심리적, 문화적 감각에 관련된다는 점에서 그러하다. 사람의 시각에 대상이 잡히는 순간 즉각적으로 의미작용이 이루어지며 그것은 편견이라는 색안경으로 변형된다는 말이다. 앞서 말한 것처럼 작가의 이번 작업은 레드콤플렉스이라는 색안경의 본질에 대한 탐구에 바쳐지고 있다. 그것을 작가는 언캐니(Uncanny)라는 미학적 방법으로 접근한다. 언캐니란 우리말로 낯선 친밀함’, ‘두려운 낯설음이란 이중적 의미를 지닌다. 일상에서 자주 보았던 대상이 어느 순간 낯선 두려움의 대상으로, 충격으로 다가오는 경우를 말한다. 작가는 아주 친근하고 익숙한 사물을 포착하여 과감한 생략과 불안정한 구도로 재배치한다. 그때 우리는 인지의 충격을 경험하게 된다. 대상이 익숙하기 때문에 그 충격은 배가될 수밖에 없다.

 

눈여겨 볼 점은 이번 작업이 단사진이 아닌 연작사진으로 접근하고 있다는 점이다. 자신의 의식세계를 지배하고 있는 빨강을 해부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본다. , 단사진으로 드러낼 수 없는 내면의 복잡하고 심층적인 이미지를 몽타주로 엮은 것이다. 이질적인 장면을 병치하고 이미지를 충돌시킴으로써 하나의 추상적인 의미를 형성하려는 시도다. 서로 다른 이미지의 어긋남이 야기하는 낯설음이 시각적 충격을 불러내고 인식의 새로움을 가져다준다. 이 지점에서 즉물적 성격을 지닌 컬러는 고유의 상징에서 벗어나 작가의 의도를 내포한 추상적 이미지로 전화(轉化)된다.

 

 

작가소개

양성철 梁 誠 哲 Yang Sung-Chul ( b.1947 )

 

영남대학교 상경대학 / 계명대학교 교육대학원 미술교육전공 졸업

 

[경력]

1982 - 1990 목언사진연구소, 목언출판사 대표

1990 - 2007 대구산업정보대학 사진영상과 교수

1993 영남사진학회 회장

1998 2002 월간 포토하우스 편집주간

2000 2004 한국영상미디어협회 고문

2002 아시안 크로싱 대구 교토전 운영위원장

2006 - 2012 대구사진비엔날레 조직위원, 사무국장

2008 국립현대미술관 한국현대사진60년전 운영위원

2008 서울국제사진페스티벌 2008-9 자문위원

2016 ()대구사진비엔날레조직위원회 운영위원장

 

[개인전]

1979 잔상(殘像) 매일화랑(대구)

1988 CUT-IN 파인힐갤러리(서울)

1988 CUT-IN 태백화랑(대구)

1992 공상(空相) 동아미술관(대구)

1996 불이(不二) 시공갤러리(대구)

1997 불이(不二) COSMO갤러리(오사카, 일본)

1998 불이(不異) ISSISS갤러리(교토, 일본)

1999 불이(不異) 051갤러리(부산)

2001 인물(人物) 시공갤러리(대구)

2003 인물(人物) 고토갤러리(대구)

2007 무기(無記) 한미사진미술관(서울)

2010 신미인도(新美人圖) 아트스페이스방천(대구)

2014 불상(佛相) 갤러리나우(서울)

2015 CUT-IN 포토스페이스방천(대구)

2019 붉은깃발 별이되어 D갤러리(대구)

 

[주요단체전]

1975-81대구사진연구회 회원전(대구)

1982 현대사진 7인전(대백화랑, 대구)

1983 3사진그룹 동인전(백상기념관, 서울)

1986 사진가 8인의 시각전(백상기념관, 서울)

1988 사진-내일을 향한 모색전(동아미술관, 대구)

1991 한국 흑백 사진 초대전(시민회관미술관, 대전)

1993 '93 한국 현대사진전(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 서울)

1994 한국현대사진의 흐름전(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 서울)

1994 한국사진의 현 단계전(인데코화랑, 서울)

1995 우리사진 오늘의 정신전(인데코화랑, 서울)

1996 '사진은 사진이다'(삼성포토갤러리, 서울)

1997 '97서울사진대전(서울시립미술관, 서울)

1998 사진, 그 정체성전(동아쇼핑 갤러리, 대구)

2000 인간과 자연의 재 발견전(문화예술회관, 대구)

2001 대구현대미술의 시선전(문화예술회관, 대구)

2002 사진교류전Aslan Crossing교토전(교토예술센터, 일본)

2002 한국현대사진의 조망전(동강사진축전, 영월학생체육관)

2003 뉴프론티어전(문화예술회관, 대구)

2005 From Daegu - 30 년 메시지전(문화예술회관, 대구)

2006 견물생심전(대백프라자 갤러리, 대구)

2007 대구시민화관기획 미디어아트전(시민회관, 대구)

2008 한국현대사진 60년전(국립현대미술관)

2009 The AIPAD Photography Show(New York)

2010 노스탤지어(갤러리아트사간, 서울)

2011 현대사진의 풍경(스페이스 가창)

2012 대구사진비엔날레 특별전 대구현대사진의 여명(대구문화예술회관)

2013 대구-상해 사진미술 교류전(대구문화예술회관)

2014 2014광주비엔날레 초대(광주비엔날레 전시관)

2017 인물탐구전(D갤러리, 대구)

[출판]

1980 개인사진집 󰡒잔상(殘像)󰡓

1983 그룹사진집 󰡒3사진그룹 동인집󰡓(시각출판사)

1986 그룹사진집 󰡒사람들󰡓(열화당출판사)

1988 개인사진집 󰡒CUT-IN󰡓(목언출판사)

2018 개인사진집 󰡒+󰡓(눈빛출판사)

2019 개인사진집 붉은깃발 별이되어” (모리 디자인)

 

[소장]

예술의 전당

동강사진마을

 

[연락처]

705-802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로 5413 나오스 501

010-3820-2335 camerai@hanmail.net http://blog.daum.net/camerai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회탐방섹션 목록으로
인천미술협회, 2019 인천· 워싱턴· 하와이미술국제교류전 (2019-11-07 14:45:47)
사운드 아트 코리아, 국제 사운드 아트 페스티벌 개최 (2019-11-07 12:17:23)

회룡포 촬영회 버스 탑승자 필독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9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