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회 석주미술상 수상작가 이경미가 그리는 신 묵시록 ‘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12월11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12-11 12:31:01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
2019년11월30일 14시29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제24회 석주미술상 수상작가 이경미가 그리는 신 묵시록 ‘

부조리의 간극을 상상으로 메꾸어 가는 조형의 일’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24회 석주미술상 수상작가 이경미가 그리는 신 묵시록 부조리의 간극을 상상으로 메꾸어 가는 조형의 일

 

[시상식안내]

수 상 자 설치화가 이경미

장 소 평창동 세줄 갤러리

일 시 20191129, 금요일, 16:00

주 최 ()석주문화재단

 

석주미술상 시상 선정

여성작가의 창작의욕 고취를 위해 미술상을 제정하고 매년 작가를 선정, 시상하고 있는 석주 문화재단 은 올해 24회 수상대상자로 이경미 작가를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석주미술상은 30여년간 24인의 여성 미술인을 발굴하고 조명해온 국내 유일의 여성미술상으로 회화, 조각, 설치, 공예, 평론, 건축 분야 중 참신한 재능과 창의력으로 두각을 나타내는 인물을 선정해 상을 수여하고 활동을 장려하고 있다.

윤재원 석주문화재단 이사장은 공부하고 읽고 즐길 수 있는 15점의 이경미작가의 신묵시록 (Apocalisse Nuova)이 미술계뿐 만 아니라 미술시장에도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심사 운영위원장을 맡은 유희영 위원장은 이번에 수상한 이경미 작가는 40대 젊은 기수 답 게 최근 작업에 몰입하고 있는 표현방법은 현대문명의 변화에 언어로 재창출 시킨 점에 찬사를 보낸다라고 총평을 남겼다.

석주미술상 수상자 이경미 작가 소감

 

- 부조리의 간극을 상상으로 메꾸어 가는 조형의 일이경미

- 그림은 저를 구해준 가장 큰 구원 이경미

 

불온한 세계에 홀로 떨어진 어린 시절의 저를 위로하기 위하여 작가가 되었습니다. 그림은 저를 구해준 가장 큰 구원이었습니다. 그런 저에게 이렇게 커다란 격려와 위로를 주시어 더욱 힘을 얻게 되었습니다. 끊임없는 오류를 동반한 부조리의 현실과, 장판처럼 뻣뻣이 들떠 있는 진리와의 간극을 조형적 상상으로 메꾸어 가는 일을 더욱 정진해가겠습니다. 더불어 이런 감격의 순간들을 통해 작업행위라는 것이 단지 저 개인만을 위한 일이 아닌, 저와 같은 많은 이들에게 위로가 되는 공동체의 일임을 깨달아 가 고 있습니다. 삶 속에서 만나게 될 이 여정 속의 동지들과 어깨를 마주한 들풀같이 서로를 북돋우며 접점에 가까이 다가가려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경미 작가의 작품세계..

- 북유럽 르네상스의 대가 뒤러의 오마쥬 작업으로 예술의 통시성과 동시성의 담론을 파격적인 구성을 통하여 담은 작품들 미술계 주목

- 평창동 세줄 갤러리에서 <Then & Now; New Vertical Painting- Dürer’s Apocalypse> 이번 시상된 작품들 관람 가능

 

작가 이경미의 작업은 그녀의 첫 관객인 어머니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대상을 실감나게 재현하는 방식으로 출발하였다. 지극히 사적인 소재인 바다, , 책과 고양이의 사실적인 묘사로부터 시작하여, 그녀가 세상을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다양한 상징의 대상을 수집하고 중첩하며, 세계의 부조리와 진리의 간극을 메꾸어 가려는 시도는 평면 및 입체와 설치 등 다양한 형식의 작업으로 확장되었다. 이번 수상 전시인 세줄 갤러리의 <Then & Now; New Vertical Painting- Dürer’s Apocalypse>는 북유럽 르네상스의 대가 뒤러의 오마쥬 작업으로 예술의 통시성과 동시성의 담론을 파격적인 구성을 통하여 보여주었으며, 그간 작가가 구현하고자 하였던 인문학적 회화를 한 단계 성숙시켰다. 또한 전시의 부제 인 “New Vertical Painting” 에서도 엿볼 수 있듯이, 수직적 시간의 축척들을 관객이 체감하고 이미지의 간극을 상상하도록 유도한다. 이러한 작품을 앞세워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놀랍게도 보는 이의 이성 과 감성을 동시에 작동시킨다. 이경미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판화과와 회화과를 졸업, 2006년 동 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하였다. 십여 년의 미국과 독일의 생활을 거쳐 현재 활발하게 작품활동을 이어오며 작가 특유의 독특한 조형 형식을 글로벌하게 인정받고 있다. 2012년 에세이집 <고양이처럼 나는 혼자였다>를 출간하였고 한국, 홍콩, 대만, 중국 등지에서 13회의 개인전을 가졌으며, 주요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이미지출처 ©skmlap

 

석주미술상 수상 대표작품 리스트 <New Vertical Painting- Dürer’s Apocalypse> Series

works subject size

1 The opening of the seventh seal and the eagle crying 'Woe’ 156x121x10

oil on canvas & constructed birch panel

2016-2019

2 The hymn in adoration of the lamb 156x121x10

oil on canvas & constructed birch panel

2016-2019

3 The angel with the key of the bottomless pit 156x121x10

oil on canvas & constructed birch panel

2016-2019

4 The martyrdom of St John 156x121x10

oil on canvas & constructed birch panel

2016-2019

5 Saint Michael Fighting the Dragon 156x121x10

oil on canvas & constructed birch panel

2016-2019

 

 

<이경미 주요작품 리스트>

6 Astronut and the conqured pantheon

 

100×100cm

Oil on constructed birch cube 2013

 

 

7

Shanghai St in HK on

the Table

180×90×10cm

Oil on constructed birch panel

2018

8

Rue de birague on the table

120x120x10cm

Oil on constructed birch panel

2014

9 Utopia on the Periphery Installation view

2017

10 Shanghai Liang Project Co Space Installation view

2018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회탐방섹션 목록으로
조용익 초대전 “점. 선. 면. 하나의 우주” 장은선갤러리 (2019-11-30 14:38:46)
시상식 & 전시회 개막식, 2019 가을패상사진촬영대회 (2019-11-30 13:05:20)

2020 세계최고의 중국 기예단 특수테크니컬 촬영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9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