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각의 대화’ 조세미 ‘따라오는 그림자’展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9월30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9-29 18:38:38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
2019년12월26일 14시38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감각의 대화’ 조세미 ‘따라오는 그림자’展

2020 상반기 기획공모전 작가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감각의 대화’ 2020 상반기 기획공모전 작가 조세미 따라오는 그림자

 

1. 전시개요

전 시 명: ‘감각의 대화’ 2020 상반기 기획공모전 조세미 따라오는 그림자

전시장소: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737 갤러리 도스

전시기간: 2020. 1. 1 () ~ 2020. 1. 7 ()

 

2. 전시내용

갤러리도스는 새로운 작가를 발굴하고자 일 년에 상반기, 하반기 두 번의 공모전을 기획하고 있다. 공모전에는 매번 새로운 주제가 정해지게 되며, 같은 주제를 가지고 각 작가들이 자신들의 작품세계를 참신하게 풀어내는 자리를 만들고자 한다. 2020년 상반기는 감각의 대화라는 주제를 가지고 조세미, 우지윤, 서지수, 설혜린, 심윤옥, 신민경, 길재영 총 7명의 작가를 선정하였으며 202011일부터 2020331일까지 각 작가의 개인전이 릴레이 형식으로 연이어 펼쳐지게 된다.

 

감각의 대화

 

인간의 대화는 말로 이루어진다. 우리는 말, 즉 언어를 통한 대화로 상호작용을 하며 이는 모두에게 통용되는 사회 관습적 체계 속에서 행해진다. 예술 또한 생각이나 감정을 전달하고 교류하는 하나의 매개체이다. 하지만 예술은 일반적 대화방식과 달리 어떠한 규칙이나 약속에 얽매어있지 않다. 작품을 통해 직관적인 느낌으로 전달되는 감각적 언어의 예술은 그 내용을 머리로 이해하는 것이 아닌 마음으로 느끼는 사뭇 다른 부류의 소통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 논리성과 객관성에서 벗어나 오로지 자신의 감각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예술가들은 주관적 표현의 결과물인 예술로 사람들과 상호작용을 한다. 감각이 우선으로 살아있는 예술을 보며 관람객들은 말로써 다 표현할 수 없는 마음의 동요를 느끼게 될 것이다. 갤러리 도스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예민한 감각으로 세상을 조금 더 본능적으로 느끼는 예술가들의 모습을 작품으로 보여줄 것이며 예술가들과 관람객들이 감각으로 대화하는 시간을 마련할 것이다.

 

 

 

낮선 박자

갤러리 도스 큐레이터 김치현

 

조세미는 이미지의 움직임이 만들어내는 왜곡된 형상과 그로부터 발생하는 잔상을 포착한다. 무엇이 사람으로 하여금 눈으로 바라본 것을 믿게 만들고 때로는 의심케 하는 것인가에 대한 의문에서 시작된 작업은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에 영향을 끼치는 외적 요인들을 흡수한 채 진행된다. 관람자 역시 작품을 바라볼 때 단순히는 공간의 온도와 소리나 빛과 같은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나아가 당시의 기분이나 근접한 시기에 겪은 사건과 기억처럼 개인마다 다른 사연을 작품에 투사하여 받아들인다. 흥미롭게도 작가의 생경한 경험에서 비롯된 변칙적 이미지로부터 관객들은 각자에게 익숙한 구체적인 이미지를 연상하거나 규칙성을 찾아내려 노력하게 된다.

일상의 사소한 경험에서 비롯된 잔상에 대한 고찰은 화면으로 옮겨지면서 과장되거나 간소화 된 불규칙한 형상의 모습으로 연쇄된다. 시작지점을 알 수 없는 형상들은 군체생물처럼 뒤엉켜있는 모습인 동시에 각기 다른 방향과 속도로 증식하고 때로는 충돌한다. 서로 다른 색과 형태가 마주하는 부분에서는 미묘한 긴장감마저 느껴진다. 그 긴장은 화면을 구성하는 조형요소들이 만나는 순간 각각의 특징을 소멸시키며 해소되는 것이 아니라 새로이 돌연변이를 일으키며 증폭해나간다. 단순히 색과 형태의 변화뿐 아니라 붓질의 속도와 물감의 농도차이 같은 표현방식에서의 다양성을 꾀했기 때문에 자칫하면 지루하거나 반복적으로 보일 수 있는 화면을 복잡하게 채운 추상적 표현으로 리드미컬하게 이끌어 낸다.

 

작가는 변화무쌍한 이미지를 표현함에 있어 각지고 단단한 형태보다는 식물을 연상하는 곡선적인 형태를 주로 사용한다. 기계적인 무기물에서 무정하게 빠른 속도를 느끼고 유기물이 가진 생명력에서는 느린 속도를 연상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조세미는 자신이 느낀 잔상에 대한 경험은 유기체가 지닌 환경에 대한 탄력적인 적응성이나 민감함에서 비롯된 것임을 알고 있다. 시야에 들어온 이미지가 사라지기 전에 그려내기 위해 신경을 곤두세운 채 움직인 붓질의 속도와 방향성에서 인간이 지닌 신체구조와 힘의 스펙트럼이 명확히 드러난다. 각 작품에서 강하게 드러나는 빠른 속도의 리듬감은 앞서 이야기한 사물의 움직임을 표현하는 속도를 보여주는 동시에 변화와 관찰에 대한 강박으로도 새겨져 있다. 이는 일상은 물론 예술을 감상하는 순간에서조차 어떠한 메시지를 읽어내려 하는 현대인의 모습이기에 동시대적으로 다가온다.

 

반복적인 경험이 빚어내는 박자는 그 틈 사이에 잔상을 만들어 내며 잔상들이 남긴 그림자는 익숙한 형상을 왜곡시킨다. 그로인한 찰나의 기괴한 형상은 불편함이나 공포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그 생경함을 받아들이고 들춰보면 지금까지 당연하게 여겨왔던 일상에 가려져 있던 낮선 순간을 마주하게 된다. 메시지가 읽기 쉽고 보기 편하게 속도감 있는 영상으로 넘쳐나는 동시대에 적응한 관객들에게 조세미의 작품은 효율적인 내용전달의 규칙이라고 할 수 있는 방향성과 순서를 간편히 보여주지 않는다. 작가는 잔상과 착시에서 비롯된 이야기를 하며 보는 이로 하여금 자신의 시선에 의문을 가지게 하거나 마치 타인의 시야를 빌려온 것처럼 느끼게 되는 체험을 제공한다.

 

3.작가노트

 

눈에 보이는 것들 사이에는 어떤 비밀 공간이 있을 것 같다. 그 공간은 어두컴컴하여 아무 것도 볼 수 없지만, 동그라미나 점, 선들로 가득하다. 그것들은 멈추지 않고 계속해서 움직이며 상호 작용도 하고, 서로 뒤엉켜 앞의 것이 뒤의 것을 가리기도 하며 무분별하게 들어 차 있다. 그것들은 나타남과 동시에 서서히 사라지기도 하고, 한 곳에 응축되기도 하지만 순식간에 흩뿌려 지기도 한다. 공간 사이에 비집고 들어 차 있는 이 조각들은 금방 사라져 버릴 것 같다. 나는 그렇게 되어 버리기 전에 그것들을 화면에 잡아넣어 모습을 드러내는 작업을 한다. 사실 존재하지 않을 수도 있는, 지극히 판타지이지만 마치 그 속에 존재 하는 것 같은, 확인되지 않음을 두려워하며 동시에 희망하고 있다.

작업을 하며 색을 쓰는 것은 매우 흥미로운 일이다. 마치 춤을 추는 것과도 비슷하다. 조각들이 다른 모습으로 전환되거나 리듬을 타기위해서는 색은 매우 중요하다. 색과 색이 만나는 지점에서 오는 긴장감. 그 색들이 부딪치는 곳 사이에 또 다른 공간을 상상 할 수 있다. 또한 색은 보는 이에 따라 다르며 시각을 감각적으로 보여 지게 하는 것그 의미 자체로 나에게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방금 보이다 금방 사라지듯이, 언제나 작업은 계획적으로 진행되지는 않는다. 추측하건대 이 조각들은 감각이나 감정, 생각, 의식, 공기의 흐름, 고유한 에너지 등 일 것이다. 아니면 과거나 미래의 잔상 일 수도 있을 것이다. 내가 작업을 하는 이유는 마치 어떤 사람혹은 일수도 있는 그 사람을 처음 봤을 때 보이지 않는 것들, 하지만 분명 가지고 있는 그것을 찾기 위함이다.

 

4. 작가약력

 

2011 서울여자 대학교 공예학과 졸업

 

개인전

2016 일년만 미술관 오로라 한 조각

 

그룹전

2017 일년만 미술관 브라보 앵콜

 

따라오는 그림자 no.1, oil on canvas, 606x720mm, 2019

따라오는 그림자 no.2, oil on canvas, 1622x3909mm, 2019

moonbow (part1), oil on canvas, 910 x 10512mm, 2019

moonbow (part2), oil on canvas, 910 x 10512mm, 2019

들어가고 나가는 것들, oil on canvas, 800x1165mm, 2017

Act on no.3, oil on canvas, 530x650mm, 2019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회탐방섹션 목록으로
KINTEX 특별 기획 초대전 "고요한 아침의 나라, 한국" [연재2] (2019-12-27 10:17:05)
드라마 '호텔 델루나' 신비함 더한 그 작품, 남이섬의 '비밀정원'에서 만나요 (2019-12-26 14:21:55)

한국사진방송에 홍보하세요, 배너도 달아드려요.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20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