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왜 달항아리에 매료 되는가’ 展 갤러리 나우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6월01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0-06-01 15:06:22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
2020년05월20일 15시15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우리는 왜 달항아리에 매료 되는가’ 展 갤러리 나우

연재3.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우리는 왜 달항아리에 매료 되는가연재3. 갤러리 나우

 

 

[우리는 왜 달항아리에 매료 되는가]

강익중, 구본창. 김용진, 석철주, 신철, 오만철, 이용순 전병현, 최영욱

편완식

20200609() - 0630() (일요일 휴무)10am - 7pm

갤러리 나우 _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15216 (신사동 630-25)

02-725-2930 / gallerynow@hanmail.net

 

[서문]

우리는 왜 달항아리에 매료되는가

 

편완식(기획자)

 

갤러리 나우에서 열리는 우리는 왜 달항아리에 매료되는가전에 참여하는 강익중, 구본창. 김용진, 석철주, 신철, 오만철, 이용순 전병현, 최영욱 등 9인은 달항아리의 기호에 끌림을 당한 대표적 작가들이다. 도자기 달항아리 작가부터 캔버스에 달항아리를 그리는 작가, 철심과 도자부조, 한지부조로 달항아리를 형상화 하는 작가, 사진으로 달항아리의 내적에너지를 이끌어내는 등 다양한 매체, 다양한 표현 양식들을 보여주는 전시이다. 자연스레 전시구성도 재미가 있다. 실제의 달항아리와 다양하게 이미지를 형상화 한 작품들이 나란히 걸리게 된다. 마치 개념미술가 조셉 코수스의 하나인 세 개의 의자를 연상시킨다. 의자를 찍은 사진, 실제 의자, 사전적 정의의 의자를 나란히 전시한 작품이다. 인간의 인식 능력인 지각(실제 의자), 상상(사진의 이미지), 사유(의자에 대한 정의)를 한 화면에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사진과 사물, 문자가 어떻게 하나의 의자라는 개념을 시각적으로 구현하고 과정을 보여주고 있는 셈이다. 의자라고 부르는 물체와 그 물체를 재현한 모사, 그리고 그 물체를 의자라고 부르면서 정의하는 그 과정을 본질적으로 개념적이란 말로 던지고 있는 것이다. 이런 개념을 작품의 오브제로 삼아서 인간이 사물을 인식하는 방법 그 자체를 하나의 시각적 구성으로 보여주면서 우리가 알고 있는 의자가 왜 의자가 되는 지를 손쉽게 보여준다. 갤러리 나우 전시도 달항아리란 무엇인가 질문을 던지고 있는 것이다. 개념미술이 우리들에게 던져주고 있는 화두처럼 우리가 알고 있는 그 달항아리가 왜 이 달항아리인지를 전시를 통해서 보여주고 확인시켜주려는 시도다.

 

이 지점에서 우리는 들뢰즈의 시뮬라크르를 소환하게 된다. 플라톤은 이데아를 가장 참된 것으로 간주하고 현실은 이데아의 복제이며, 시뮬라크르는 복제의 복제로 가장 가치 없는 것으로 봤다. 하지만 들뢰즈는 애초에 이데아 자체를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원본과 시뮬라크르 간의 대조 자체가 무의미하다고 본다. 시뮬라크르는 시뮬라크르 그 자체로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 들뢰즈에게 시뮬라크르는 더 이상 본질-외관 또는 원본-복사본의 구분 자체가 아니다. 원본과 복사본, 모델과 재생산을 동시에 부정하는 긍정적 잠재력을 숨기고 있다. 적어도 시뮬라크르 세계에서는 그 어느 것도 원본이 될 수 없으며 그 어느 것도 복사본이 될 수 없다. 원본으로부터 복제되어 나온 또 다른 원본이라는 주장이다. 원본을 모방한 복제, 나아가 복제가 아닌 원본이 된 복제가 되는 것이다. 대표적인 사례로 쥐를 모방한 미키마우스를 들 수 있다. 미키마우스는 더 이상 쥐에 종속되지 않고 하나의 독립된 원본이 됐다. 캐릭터 산업, 애니메이션 등에서 실제로 존재하는 원본이 된 것이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들의 달항아리도 다르지 않다. 골동이나 문화재 속에서 있던 그 달항아리가 컨템포러리 아티스트을 통해서 이 달항아리로 빗어지고, 변형되며, 사진으로나 회화로 새롭게 형태를 갖추면서 드러난다.

 

많은 작가들이 달항아리를 소재로 작업을 하고 있다. 왜 작가들은 그토록 달항아리의 조형성에 매료되고 있는 것인가? 공통적인 이유는 흰색과 생김새에서 오는 감수성이다. 사실 달항아리 같은 순백자 항아리는 우리민족에게만 있어서 더욱 그러하기도 하다. 흰색은 전 세계 공통으로 하늘, 천상, 순결, 허공, 순종, 희생, 관대한 허용의 보편적 감수성을 지닌다. 느낌은 깨끗하고 자연스러우며 또 모든 색 중에 가장 순수하다. 하얀 웨딩드레스, 백의의 천사 간호사복, 수도원의 수도사복이 흰색이다. 천사도 백색 옷을 입고, 신선은 눈썹과 수염까지도 하얗다. 초월의 의미까지 내포하고 있는 것이다. 천상에서 오는 빛의 색을 흰색으로 가름했다. ‘희다는 중세 국어로 해를 뜻하는 단어로부터 파생된 단어다. 흰색은 다른 색을 생생하게 살려주고 풍성하게 감싸 안기에 미술관 벽면도 하얗다.

 

달항아리는 백색이라도 눈빛 같은 설백(雪白), 젖빛 같은 유백(乳白), 잿빛이 도는 회백, 한지(韓紙)의 지백(紙白), 모시나 옥양목, 광목과 같은 그 미묘한 흰색의 멋을 담고 있다. 이런 색들은 조선의 유교사회에선 청렴과 절제를 상징했다. 고대 로마에서 관직에 출마하는 남자가 걸치는 흰 색의 토가도 같은 의미를 지닌다. 중세유럽 일부 성화의 흰색 후광과 성직자들의 흰옷은 고결함과 희생을 나타내고 있다. 지구촌 어디서나 백색 옷은 하늘 앞에 육체뿐만 아니라 영혼을 드러낸다는 정서를 지닌다.

 

흰색은 이처럼 '색상'을 넘어 시대마다 추구하는 가치의 '상징'이 됐다. 흰색의 역사는 빛으로 순수함을 담으려 했던 인간의 여정이다. 무색이란 개념이 존재하지 않았던 시절 흰색이 무색을 대신하면서 비움, 공허를 기표하기도 했다. 달항아리는 기물이라는 점에서 비움과 공허의 미덕은 존재자체의 의미이기도 하다. 흰색으로 그 존재의미를 더 극대화시키고 있는 모습이다. 생김새도 원이 아니라 둥그스름하다. 완벽한 원은 폐쇄적인 닫혀진 모습이다. 원에 가까운 둥그스럼은 열려진 구조다. 소통의 단초가 되는 것이다. 인간은 규격화 된 형상보다 비정형의 모습에서 마음을 저울질 하고 생각을 시작하게 된다. 인간의 자유의지가 발동되는 지점으로 우리가 외부세계에 관여하는 기본 방식이기도 하다. 달항아리의 비정형이 인간의 감성을 자극하는 이유다. 양감을 더욱 풍부하게 부각시켜 준다. 달항아리가 내밀한 차원을 열리게 해주는 열린 구조라는 얘기다. 우리 감성의 보물창고가 열리는 것이다. 수화 김환기 작가는 내 뜰에는 한아름 되는 백자 항아리가 놓여 있다. () 달밤일 때면 항아리가 흡수하는 월광으로 온통 달이 꽉 차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달항아리를 보고 있으면 촉감이 통한다. () 사람이 어떻게 흙에다가 체온을 넣었을까라고도 했다.

 

이런 자유의지와 상상력은 우리 오관에 날카로운 촉수를 만들어 준다. 최상급 영역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실제적인 것을 떠나 상상적인 것에 이르러야 하는 것이다. 달항아리가 열린 감성의 창고라는 찬사를 받는 지점이다. 주둥아리가 넓어 호흡하는 느낌을 주면서 표면이 사람 피부 같기도 하다. 야스퍼스는 모든 존재는 그 자체에 있어서 둥근 듯이 보인다고 했다. 반 고흐도 삶은 아마도 둥글 것 이라고 했다. 존재의 그 둥굶은 현상학적인 명상을 통해서만 다다를 수 있는 곳이다. 빛 덩이 같은 달항아리 처럼 우리 자신을 응집시키고 외부적인 것이 없는 것으로 살아질 때 둥글 수밖에 없는 것이다. 둥그스름한 달항아리는 하늘의 달이 되고, 그 풍경 속에 큰 평정이 있다. 좋은 상징물이다. 이런 해독의 임무는 예술에 있다. 들뢰즈의 초월론적 경험론도 이런 것일 게다. 목수가 대패를 통해 나무가 방출하는 기호에 민감해질 때에만 비로소 경지에 이르게 되는 이치와 같다.

 

***********

[약력 및 작품이미지]

 

 

이용순

 

전시

2020 우리는 왜 달항아리에 매료 되는가, 갤러리나우, 서울

Collect 2020, 갤러리 LVS, 서울

2017 백자 달항아리전, 통인화랑 통인옥션갤러리, 서울

2015 삶의 수작 전, 김해클레이아크, 김해

2014 Beauty of Joseon Dynasty, 통인화랑, 서울

공예 트렌트 페어 초대전, 코엑스, 서울

2013 이용순 달항아리와 문방사우, 통인화랑, 서울

2012 이용순 백자달항아리, 통인화랑, 서울

2010 국제수공예박람회 달항아리 초대전, 뮌헨, 독일

백자달항아리, 신세이도 하타나카갤러리, 일본

백자달항아리, 노원문화예술회관, 서울

2009 백자달항아리, 통인옥션갤러리, 서울

백자달항아리, 미고갤러리, 부산

백자달항아리, 통인갤러리, 서울

2008 백자달항아리, 오리엔테이션갤러리, 샌프란시스코, 미국

백자달항아리, 통인화랑 통인옥션갤러리, 서울

 

 

 

전병현

 

학력

1988 Ecole nationnal superieure des Beaux-Arts 졸업 파리국립미술학교프랑스 Paris

 

전시

2020 우리는 왜 달항아리에 매료 되는가, 갤러리나우, 서울

2019 종이충격”, 양평군립미술관

2017 어피어링시리즈’ apearing Serie", 가나아트센터 평창동 개인전

2016 홍콩 아트페어’, 가나아트갤러리

2014 가나화랑 30주년 기념전, 가나아트센터 평창동

2010 Urbanization and Globalization: Korean Artists, Gana Art New York, New York

2007 걸프아트페어, 두바이

2006 런던아트페어, 영국 이슬링턴

2004 한국평면회화 어제와 오늘’,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1997 소나무여! 소나무여!, 환기미술관, 서울

미술대전 대상작가수상전, 국립현대미술관서울

1955 북경한국현대미술전, 북경국립현대미술관, 중국

35여회

 

 

작업노트

작가의 재료는 모두 서울근교 농장에서 작가가 나무를 키워 수확한후 직접 종이를 만드는 과정을 수행하고 있다. 종이를 만드는 과정은 일년이 걸리는 일이기 때문에 일일이 설명할 수는 없고 작가의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을 보시기 바란다.

작업은 모두 캔버스 위에 우선 한지로 만든 부조작업을 꼴라쥬(붙이는)하는데서 시작한다.

흙으로 모양을 빗어서 석고부조 원판을 만들고 완성되면 석고판에 한지 닥죽(한지의 원료)을 두껍게 올려 물기를 스폰지로 제거한 후 사나흘을 그늘에서 말린 다음 떼어내어 캔버스 위에 밀가루 풀을 잘 쑤어 붙인다. 충분히 말린 후 채색을 하는데 내구성을 위해 중성풀(카파롤)을 안료와 섞어 쓰고 있다. 백색 돌가루는 유백색을 선호하는 터라 물감은 항상 일정하게 한 회사의 제품만 사용해 오고 있다. 대리석가루로 만든 물감인데 마르면 내구성이 좋고 변색도 없어서 먼지만 타지 않는다면 영구적이라 할 수 있다. 이렇게 작업하는 것은 표면의 릴리프를 강조하다 보니 작업시간이 많이 걸려도 항상 일정하게 작업을 하고 있다. 평균 제작기간은 며칠이라 단정할 수는 없고 한지 닥죽이 겨울철에는 잘 마르지 않아 여름 가을에 충분히 말려놓았다가 겨울에도 작업을 한다.

작가는 파리 유학 1980년대부터 한지를 많이 사용하는데 이번 전시 작업은 불러썸(만개-BLOSSOM" 시리즈 중 한 가지로 2007년 개인전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한지로 만드는 지난 5회의 개인전중 진행되는 시리즈 중에 한 스타일의 작품이다.

 

 

 

최영욱

 

학력

2000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1991 홍익대학교 회화과

 

개인전

2019 카르마, 노화랑, 서울, 한국

롯데123, 서울 한국

2018 응결, 일우스페이스, 서울, 한국

카르마, 반얀트리 호텔 갤러리, 서울, 한국

2017 카르마, 대신파이낸스 센터 갤러리 343, 서울, 한국

달의 위로, 비선재, 서울, 한국

2016 카르마, 소울아트스페이스, 부산, 한국

카르마, 비선재, 서울, 한국

2015 카르마, 비선재, 서울, 한국

카르마, 표갤러리, 서울, 한국

카르마, 전갤러리, 대구, 한국

2013 카르마, 소울아트스페이스, 부산, 한국

카르마, 에이큐브갤러리, 서울, 한국 & 도쿄, 일본

2012 카르마, 아트이슈프로젝트, 대만

달 속에 품은 연, 서정욱갤러리, 서울, 한국

카르마, 선컨템포러리, 서울, 한국

달을 품다, 롯데갤러리 광복점, 부산, 한국

2011 Image of memories 무각사, 광주, 한국

특별전 카르마 대구세계육상대회 귀빈실, 대구, 한국

카르마, 전갤러리, 대구, 한국

카르마, 베르사체 아끼, 서울, 한국

카르마, 가가갤러리, 서울, 한국

카르마, Yegam갤러리, 뉴욕, 미국

23

 

단체전

2020 우리는 왜 달항아리에 매료 되는가, 갤러리나우, 서울

2019 내일의 작가 행복한 꿈, 노화랑, 서울, 한국

Basic gravity, 동아 갤러리, 서울, 한국

April talk, 갤러리Y, 서울, 한국

2018 유한함의 영원성, JJ 중정갤러리, 서울, 한국

아트마이닝-서울 : 동시대 예술의 네 가지 감정, DDP, 서울, 한국

TASTE, JJ 중정갤러리, 서울, 한국

2017 최영욱, 정현, 이세현 3인 기획전 ORIGIN, 갤러리 박영, 한국

달항아리를 품다- 구본창, 최영욱, 2인전, 갤러리 We, 서울, 한국

ART369, 아트플레이스, 서울, 한국

JAM프로젝트, JJ중정갤러리, 서울, 한국

오늘의 시각,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서울, 한국

2016 아트경기 2016 START UP, 경기문화재단, 경기, 한국

ACAF2016,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 서울, 한국

담다, 슈페리어갤러리, 서울, 한국

최영욱, 최준근, 이세현전, 아트스페이스벤, 서울, 한국

2015 아름다운 만남전, 훈갤러리, 서울, 한국

THE WAY TO INFINITY, 리츠칼튼 초이스 갤러리, 서울, 한국

나는 불꽃이다, 63아트미술관, 서울, 한국

Self Fiction Seoul&Japan, 한전아트센터, 서울, 한국

ROOM, 갤러리HUUE, 싱가폴

천변만화 그림 속 도자기를 만나다, 이천시립 월전 미술관, 경기도, 한국

어울어지다, JJ 중정갤러리, 서울, 한국

44, 갤러리H, 서울, 한국

비우다, 채우다, JJ 중정갤러리, 서울, 한국

150여 회

 

 

작업노트

기억의 이미지

 

나의 그림은 기억의 이미지화, 소통의 매개체다. 기억은 특정 이미지를 형성하고, 이미지를 통해 기억은 표출된다. '지각과 경험의 울타리'(기억)에 근거해 어떤 의도가 시도되고 감정이 표출되고 소재나 재료, 색감이 선택되고 이것은 어떤 이미지를 만들게 된다. 결국 내가 표현한 이미지는 내 삶의 기억, 내 삶의 이야기들이다. 나는 내 그림속에 내 삶의 이야기들을 펼쳐 내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내 그림을 보는 다른 이들은 내 그림속에서 본인의 이야기와 기억을 끄집어 낼 것이다. 나의 기억이라는 것이 다른 이의 기억과 연결되며 그 관계에서 보편적 인간의 모습이 그려지게 되는 것이다. '내 삶'이라는 것은 결국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만들어지게 되니 결국 보편적 인간을 표현하게 된다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내 작품을 보는 것은 나의 내부로 잠행해 들어가는 동시에 내 그림을 보는 사람들 자신의 속으로들어가 보는 것이 된다. 내 자신을 돌아보며 나를 찾는 과정이다. ''를 찾는 과정에서 우리는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를 깨닫게 되고 그 과정에서 '소통'이 이루어진다. 나의 그림은 결국 그 '소통'을 위한 매개체다. 소통은 단순한 현재의 언어만으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과거와 현재, 나와 너를 잇는 소통의 매개체가 바로 내가 표현한 기억의 이미지들이다. 내 그림에 보이는 달 항아리는 단순한 그릇이 아니다. 나는 달항아리라는 이미지를 소통의 매개체로 선택했다.

달항아리와 조용히 만나본 적이 있는가. 많은 것을 말하지 않지만 많은 것을 품고 있는, 지극히 단순해 보이지만 극도로 세련된 그 피조물을 먹먹히 보고 있노라면 그건 이미 내 안에 들어와 내가 되어 버렸다.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 어떻게 사는 것이 바른 것인가를 그는 이미 나에게 말해주고 있다. 사람들은 나를 달항아리 그리는 작가로 안다. 하지만 나는 달항아리를 그리는 것이 아니라 달항아리처럼 살고 싶은 내 얘기를 하고 있는 거다. 그 안에 내 삶의 이야기를 풀었고 동시에 보편적인 인간의 모습을 담았고 찾았다. 내가 그린 ‘karma는 선에 그 의미가 담겨있다. 그 선은 도자기의 빙열을 사실적으로 표현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우리의 인생길이다. 갈라지면서 이어지듯 만났다 헤어지고 비슷한 듯하며 다르고, 다른 듯 하면서도 하나로 아우러진다. 우리의 의지를 초월하는 어떤 운명안에 삶의 질곡과 애환, 웃음과 울음, 그리고 결국엔 그런 것들을 다 아우르는 어떤 기운... 꾸밈없고 단순한 형태와 색감은 우리 마음 밑바닥의 측은지심 같다. 우리는 본디 착한 마음을 갖고 있지 않나.

이렇듯 도자기는 내 삶의 기억들의 이미지고 동시에 보편적인 인간의 삶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나의 달항아리는 말이다. 내가 그 안에 기억을 넣어주면서 그것은 단순한 도자기가 아니라 우리의 기억이 되었다. 여러 선과 흔적은 시공을 초월한 암호이고 우리는 우리의 기억을 더듬어 그 암호를 풀어나간다. 나의 그림을 바라보며 한 기억을 떠올려 그 안으로 들어가 보라. 그 속에 착한 인간의 존재가 있다. 그 안에서 삶의 이야기를 찾는 여정을 시작해보기 바란다. 그 안에서 우린 만나고 있을 것이다. 나는 내 삶의 이야기를 그렸지만 결국 그것은 우리 모두의 삶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회탐방섹션 목록으로
대구문화예술회관, ‘박휘봉 작업 40년: 1981-2020’ 개최 (2020-05-20 17:29:09)
조난아 사진가 부스 개인전 (2020-05-19 18:19:26)

이길 수 있는 그날을 기다립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20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