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소고택 가보셨나요?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11월30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0-11-30 17:01:51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문가테마섹션 > 임윤식의 길 위에서
>
2020년11월05일 17시51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송소고택 가보셨나요?

조선시대 만석꾼 99칸의 명가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송소고택 가보셨나요?

- 조선시대 만석꾼 99칸의 명가

경북 청송군 파천면 덕천리 소재 송소고택은 조선 영조 때 만석꾼 심처대(沈處大)7대손 송소(松韶) 심호택(沈琥澤)1880(고종 17)에 지은 집이다. 남동향집으로 대문채·안채·별당· 큰사랑채·작은사랑채·사당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건물에 독립된 마당이 있다.



안채는 정면 6, 측면 3칸의 팔작지붕 건물로, 안채·사랑방·상방·대청·안방 2·부엌으로 구성되며, 온돌방 윗부분에는 다락이 있어 수납공간으로 사용한다. 안채 대청마루에는 세살문 위에 빗살무늬의 횡창(橫窓)을 달았다. 자연석 기단 위에 덤벙 주초를 놓고 네모기둥을 세웠으며, 3() 가구(架構)이다.


안채와 큰 사랑채 및 작은사랑채는 전체적으로 자집 형태이다. 큰사랑채는 정면 5, 측면 2칸의 팔작지붕 건물로, 대청·책방·사랑방으로, 작은사랑채는 정면 5, 측면 1칸의 맞배지붕 건물로, 대문칸, 도장, 사랑방 2, 대청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별당은 정면 4, 측면 2칸의 팔작지붕 건물로, 마루, 온돌방, 대청으로 구성되어 있다.


자연석 기단 위에 덤벙 주초를 놓고 네모기둥을 세웠으며, 3() 가구(架構)이고, 오른쪽 온돌방 앞쪽으로 누마루가 있다. 대문은 솟을대문에 홍살을 갖추었다. 19851230일 경상북도민속자료 제63호로 지정되었다가 20071012일 국가지정 중요민속자료 제250호로 지정되었다.


만석꾼이란 표현은 단순히 많은 토지와 재물로만 붙여지는 이름이 아니다. 부에 어울리는 위세와 학식 그리고 무엇보다 사람들의 존경을 받는 행실로 인정받는 가문의 특권이다. 청송 심씨는 조선시대를 통해 13명의 정승과 4명의 왕비, 4명의 부마를 배출한 가문이다.


한 해에 생산하는 양식이 2만 석에 이르렀다는 가문의 재력은 전국 모든 지역에 가문 소유의 땅이 있었다는 믿기 힘든 이야기로도 전해진다.

19세기 후반 지금의 청송 지역으로 이사오면서 큰 도둑을 맞아 모든 재물을 빼앗기고 남은 돈으로 지금의 고택을 지었다고 하니 그 엄청난 재력을 짐작하고 남는다.


 

청송 심씨 동족마을의 중심에 자리하는 아흔 아홉 칸의 고택은 영남 지방 상류 가문의 특징을 제대로 보여주는 집이다. 건축학적인 특색을 알지 못하여도 솟을대문을 통과하여 너른 마당으로 펼쳐지는 가옥의 위용이 한 눈에 들어온다. 현재 고택은 전통한옥체험을 위한 숙박장소로 개방되어 있다. 편의 시설이 조금은 불편하더라도 한옥의 멋진 정취를 제대로 즐길 수 있다.(,사진/임윤식)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임윤식 (lgysy@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임윤식의 길 위에서섹션 목록으로
용담호의 가을 (2020-11-08 18:45:27)
2020.9월 '월간 국제사진콘테스트' 에서 Best Photo 수상, (2020-10-07 15:31:46)

[보도자료] 해외누드기행 천산&패상 누드여행기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20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