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2월08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문가테마섹션 > 임윤식의 길 위에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유없이 문득 행복을 느끼는 날들

프랑스 사진작가 로베르 두아노의 ‘그가 사랑한 순간들’
등록날짜 [ 2021년01월05일 11시01분 ]
 

이유없이 문득 행복을 느끼는 날들

프랑스 사진작가 로베르 두아노의 그가 사랑한 순간들

 

사람의 마음은 예측하기가 무척 어렵다. 불안하고 초조한 날 또는 불행하다고 생각되는 날이 이어지다가도 문득 사소한 일로 갑자기 행복을 느낄 때가 있다. 이건 세속적인 변덕과는 또 다른 마음의 변화인 것 같다.

 

벌써 6년반 전인 2014년 7월, 홍대앞 갤러리에서 프랑스의 대표적인 사진작가 로베르 두아노(Robert Doisneau)의 사진전이 열린 적이 있다. 제목은 ‘그가 사랑한 순간들’. 이 전시회에서 가장 눈길을 끈 작품은 당연히 그의 대표작인 ‘파리 시청앞 광장에서의 키스’였다. 파리 시청 앞의 거리. 오가는 사람들 사이에서 남녀가 뜨거운 입맞춤을 나누고 있다.

 

19506월 미국의 유명 사진 잡지 LIFE지에 파리의 젊은 연인들시리즈로 실리지만 당시에는 큰 반향이 없었다. 무려 30여년이 지나 포스터로 만들어지고 나서야 전 세계로 수백만 장이 팔려나갔다. 사진이 뒤늦게 유명해지자 사진 속 주인공을 자처하는 사람들이 속출했고, 소송까지 벌어진 것은 유명한 일화다. 이 과정에서 해당 사진이 찰나를 포착한 게 아니라 연출됐다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이 사진이 유명해지자 2017년에는 파리 시청 앞에서의 키스라는 제목으로 로베르 두아노의 삶과 사진 세계가 영화화되기도 했다. 이 영화는 우리나라에서도 2017.8월에 방영된 적이 있다. 로베르 두아노(1912-1994)는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윌리 로니스와 함께 프랑스를 대표하는 3대 휴머니즘 사진작가로 꼽힌다.

 

전철안에서도 젊은 남녀가 주위의 시선에도 아랑곳없이 서로 껴안거나 키스를 하는 요즘 세태에서는 길거리에서 남녀가 키스하는 장면이 별로 대단한 것은 아니지만, 1950년경만 해도 르베르 두아노의 파리 시청앞에서의 키스는 대담하고 놀라운 광경이었던 것 같다.

 

로베르 두아노는 이유없이 문득 행복을 느끼는 날들이 있다. 내가 가장 소중하게 간직하는 것이 바로 이러한 순간들의 행복한 기억이다라고 말한다. 그렇다. 코로나의 두려움 속에서도 오늘이 바로 그런 날이었으면 좋겠다.

로베르 두아노의 사진작품을 부러운 듯이 바라보는 한 중년여인의 마음은 어떨까?


올려 0 내려 0
임윤식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93세의 청년시인 ‘이생진’ (2021-02-11 11:57:07)
1월 능경봉을 오르면, (2021-01-03 21:1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