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2월08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공연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포토에세이 <이기우, 거제 바다애(愛) 빠지다> 북 콘서트

등록날짜 [ 2021년10월20일 13시54분 ]

포토에세이 <이기우, 거제 바다애() 빠지다> 북 콘서트

 

이기우(가천대학교, 동국대학교 석좌교수, 전 교육부차관)의 포토에세이 <이기우, 거제 바다애()빠지다>북 콘서트를 개최 한다. 이기우 전 차관은 인천재능대학교 총장(4회 연임)을 역임하는 중, 거제시의 간곡한 요청에 응하여, 2019년부터 2020년까지 거제시 대외협력관의 직책을 맡아왔다. 거제시의 여러 가지 어려운 현안의 해결을 위해서 중앙정부국회를 방문하여 설득하고, 거제의 사정을 진솔하게 알려서 가시적인 여러 가지 성과를 이루어냈다. 뿐만 아니라 수구초심(首丘初心)으로 항상 고향을 생각하고 바쁜 와중에도 고향, 거제의 여러 곳, 특히 바다와 섬을 찾아서 살피고, 그곳에 사는 주민의 생활 실태를 파악했다. 아름답고, 정겨운 고향 바다의 여러 얼굴을 기억하고 알리며, 남기고자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최용백(한국환경사진연구소 소장)를 대동하여 사진과 글로 남겼다. 이를 집대성한 포토에세이 <이기우, 거제바다애()빠지다>를 만들어 출판을 하였고 이번에 거제에서 20211111(연초농협 자재센터), 1112(고현시장 상점가 사무실) 양일간 오전 9-오후 5시에 북 콘서트를 계획하고 있다.

 

이기우, 거제 바다애() 빠지다은 판형(190×250mm), 258페이지, 올 칼라, 20,000원 도서출판 숲과 샘에서 발행되었다.

 

1: 거제의 바다(황홀한 빛의 향연)에서는 물결윤슬바다의 모양들을 담았고. 2: 해안(성실한 삶의 무대)에서는 항구포구선착장들을 정겹운 모습과, 3: 환상의 섬(신의 걸작)에서는 해금강 등 거제의 명소와 제4:굴따러 가세(절실한 생존의 현장)에서는 거제바닷가 어민들의 생활상을 표현하였다.

 

이기우(전 인천재능대학교 총장)는 저서의 머리말에서 거제 곳곳을 살피며 다닌 것을 기록으로 남기고 알리고 싶다. 고향의 수려한 풍광을 살리고 보존하기 위해서는 우선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바다가 품은 거제이기에 바다의 여러 얼굴을 사진으로 남긴다. 무심하게 지나쳤던 섬, 포구, 해안선, 모래밭, 몽돌밭 등을 다가가서 자세히 살펴보니 더욱 아름답다. 굴 양식장, 갈대밭 등, 나름대로 의미를 가지고 존재한다. 이곳에 서식하는 생물들이 강인한 생명력으로 자연에 순응하며 살아가는 모습이 경이롭다. 감동적이다. 거제의 곳곳을 렌즈를 통해 확대하고 원근(遠近)을 통해 바라보니 전혀 다른 아름다움과 의미로 다가온다. 이것을 나만 보고, 즐기고, 감동받는 것은 욕심이다. 허투루 지나쳤던 거제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것이 우선이지 싶다. 이 아름다운 환경을 보존하고 지켜나가야 하리라 다짐해본다.”라고 했다.

 

50여 년 동안 교육계에서 활동하는 동안 국가 교육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 근정포장, 녹조근정훈장, 황조근정훈장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거제의 교육현장과 각 급 학교의 애로사항 및 시설의 신설증설에 그가 아는 한,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다.

그는 9급 공무원에서 출발, 교육부 차관, 대학 총장 4선 연임, 전문대학교육협의회 회장 4회 역임을 하는 동안 고졸신화’,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공무원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그의 생활신조는 성실진실절실이라는 3실의 정신을 바탕으로 인생을 살아왔다.

 

그는 월간 <한맥문학>에 수필로 등단하였고 현재 재경거제문학회(거경문학) 회원이며, 20193-4월에 한국경제신문에 매주 수필을 연재하기도 했다. 대표적으로 그리운 내 고향의 봄’, ’안녕 하세요‘, ’나의 조직세포 길들이기‘, ’Z세대가 만들어 갈 일인일기(一人一技)의 당당한 세상등이다. 그는 이번 포토에세이집 북 콘스트를 통해 고향 분들을 만나 그 동안 못 드린 인사를 드리면서 정담을 나누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코로나로 모두가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 이기우 전 차관의 포토에세이<이기우, 거제바다애()빠지다>를 통해 거제를 다시 한 번 조명하고 애향심을 발휘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사진작가 최용백(한국환경사진연구소 소장)

010-8264-7482

 

 





올려 0 내려 0
김가중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화성시문화재단, 지역문화 국제교류 지원사업 공연 시연 및 영상제작 (2021-10-20 14:47:38)
온라인으로 만나는 제25회 부산바다축제, '방캉스·발코니' 콘서트 (2021-10-20 13:5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