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21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알콩달콩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48회 군항제 조용히 막 내려

군항제의 이모저모
등록날짜 [ 2010년04월15일 17시11분 ]
 전국 최대의 벚꽃축제인 "제48회 진해 군항제"가 해군 "천안함" 침몰사고와 한주호 준위의 순직하는 사건으로
군항제의 주요행사인 개막식과 2010 진해 군악의장 페스티벌 등이 취소된 과정에서도
국,내외 많은 관광객이 진해시를 방문한 가운데 11일간의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벚꽃이 흩날리고 있는 여좌천


이번 군항제는 벚꽃의 개화시기가 조금 늦어졌지만 행사기간 동안 화창한 날씨가 계속되어서 여좌천과 경화역을
비롯하여 시가지 주요 벚꽃 군락지에는 벚나무가 꽃망울을 터뜨려 시가지를 하얗게 수놓은 가운데
각종 다양한 문화,예술행사가 시가지 일원에서 개최되었다.










또한 군항제 최고의 백미인 이 충무공의 영정과 거북선을 비롯한 대고, 취타대, 고적대 등으로 구성된 이충무공 승전행차
행렬에 왜장과 왜병을 옥에 가두어 끌고가는 장면을 재현하여 승전의 의미를 더 하였다.

특히 군항제 기간 동안 관광객들과 사진가들의 발길을 사로 잡은 곳은 벚꽃터널로 아름다운 경화역이었다.
경화역은 군항제 기간에만 운영되는 곳이며 진해선에 있는 기차역으로 창원 성주사역과 진해역 사이에 위치해 있으며,
아름다운 벚꽃터널이 있는 곳으로 벚꽃을 마음껏 즐기기에 아주 좋은 장소이며,
특별열차에서 내리자 마자 아름다운 벚꽃을 감상할 수 있어 더욱 좋은 곳이다.





기찻길 위를 산책하기도 하고 여유롭게 다니며 철길과 벚꽃을 배경으로 촬영을 하고 있는 관광객들



벚꽃잎이 흩날리기 시작하면 또 다른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다.



철길옆에 있는 밭에서 일을 마치고 귀가하는 여인



벚꽃터널사이로 열차가 들어오고 있다. 열차가 지나가는 장면을 담기위해 전국에서 이 한장의 사진을 촬영하기위해
사진가들이 모여드는 곳이 경화역이다.
올려 0 내려 0
최진규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지휘자 (2010-04-17 00:30:43)
통수식 행사장을 찾아서 (2010-04-13 17:0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