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9월28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창훈 작가 무의식의 붕괴 라이브 페인팅

등록날짜 [ 2022년08월19일 16시48분 ]
 우창훈 작가 "무의식의 붕괴" 라이브 페인팅



[한국사진방송] 김재완 기자 = 2022816일 오후 4시 광화문 내일신문사 갤러리 내일(대표 박수현)에서 우창훈무의식의 붕괴-라이브 페인팅이 많은 지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높이 2.1 미터 길이 5 미터 검은색 대형 캔버스에 약 30분 진행되어 많은 박수를 받았다. 앞으로 10일간에 걸쳐 작품이 완성된다. 어떤 작품이 완성될지는 작가도 모른다고 했다. 직접 관람하고 싶으면 오전 11시경 내일갤러리를 방문하면 거대한 캔버스 위에서 펼쳐지는 라이브 페인팅을 감상할 수 있다.


 

1980다차원 미술이라는 독자적인 미술 세계를 구축한 우창훈 작가는 국내외 아트페어에서 실시간 페인팅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활발한 활동을 전개해왔다. 우창훈은 현실 차원에서 벗어난 극미(極微)세계에 관한 관심을 토대로 거대우주 영역과 미시세계 영역을 탐구하고 작품을 통해 새로운 이미지의 세계로 구현한다.


 

우창훈은 만물의 불확실성, 혼돈, 차원의 공간과 같은 보편적이지 않은 주제뿐만 아니라 인체의 에너지, 무의식과 같은 주제를 화폭에 담아낸다. 작가는 순간의 포착에 대한 방법론에서 작업자의 정신적 집중상태를 강조한다.


 

이번 전시의 라이브 페인팅은 무의식의 붕괴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가로 5M, 세로 2M의 벽에 두세 점의 작품이 완성된다. 라이브 페인팅은 현장의 생생함을 사람들과 공유하고, 작가와 관람객과 교감하기 위한 퍼포먼스로 올해로 7년째 이어오고 있다.


 

작가노트

만물의 불확실성은 사물의 근본 성질로서 수많은 물질 상호간의 다차원적인 인과작용을 말한다. 여기서 물질이란 근본원소를 뜻하며 양자론에 근거한 불가시성, 불확정성, 그리고 기()의 운행 즉 4(, , 바람, )가 혼합되기 전인 최초의 원인에 해당하는 성질의 움직임을 뜻한다. 거대우주 영역과 미시세계 영역에서 일어나는 입자들의 무수한 자극과 반응, 겹침과 반복으로 인해 돌발적인 창발현상들이 나타날 때 혼돈의 규모는 더욱 커진다.


 

나의 주된 관점은 극미세계 표현에서 순간의 포착에 대한 방법론이 중요시 된다. 이 때 작업자의 정신적 집중상태가 필요하다. 관찰의 집중을 극미세계로 향할 경우 다양한 혼란스런 형태가 나오므로 집합적 의미로서의 근처, 근방의 표현수단이 더 적합할 것이다. 여기서는 파동과 입자가 바뀌어 나타나며 사라진다. 이런 미시공간에 비해 프랙탈(fractal) 차원은 안정성을 띤다. 프랙탈은 자기 복제기능의 공간성을 뜻한다. 또한 공간의 효율적인 위치를 점유하고 있으며 원근표현에서 다중성이 나타나므로 화면구성이 다양해진다.


 

예를 들면 인체를 표현할 때 윤곽모서리들에 프랙탈 차원의 음영이 나타난다, 또한 인체에서 일어나는 사건(생명작용-물질의 연관성, 인과성)인 미시적 작용이 표현되며 3차원 인체표현의 화면에 다중적으로 분배되고 혼합된다. 이 방법은 전체소재에 적용되며 구상적 가치가 있다. 또한 작업자의 명료한 의지적 관찰(시각적 직관)의 연속성을 필요로 한다.


 

일상적 체험인 사실형태의 3차원과 시간차원이 더해진 4차원에 미시세계와 혼돈의 차원을 혼합하면 다중적 세계인 다차원이 나타난다. 이런 차원의 혼합에는 여러 형태의 표현이 가능해진다. 입자, 파동, 부유하는 공간들, 면의 진동들, 말려진 원통 모양의 기하학 문양들이 중첩되면서 연결되어 있다. 이런 현상은 다차원의 전형적인 특징이다. , 차원들이 상호 연결되어 작용하고 있다. 규모가 큰 차원, 작은 차원, 미세차원의 공간들이 서로 연결되어 있다. 차원표현을 위한 방법으로 카오스 곡선인 비선형 곡선(복잡계 현상을 해석하는 곡선기하)과 끌개곡선(현상의 자기복제 순환성을 나타내는 곡선)이 사용된다.


 

미시구조의 미술적 관심은 외곽 거푸집의 형태파악이 아닌 사물성질의 근본을 표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이들 구조를 느끼고 자각하여 드러난 존재를 다차원적인 현상으로 인식하고 다중적으로 표현한다. 이 모든 사물의 존재를 느끼는 미의식의 전환을 의미한다. 작가노트 중

 

 

 

우창훈 Woo Chang Hoon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개인전 26

 

주요 단체전

2021 Virtual exhibition of artworks- Urmila-

Enchanted mother, 뉴델리, 인도

2020 SHENNS softart 30주년 기념전, 싱가포르

2019 Affordable Artfair Singapore (어포더블 아트페어

싱가포르) 공식행사-라이브페인팅 퍼포먼스

 

수상

1978년 제1회 중앙미술대전 특선 (중앙미술대전)

1985년 제14회 구상전 공모전 대상 (구상전)

1992년 제 1회 구상전 회원상 (구상전)

2004년 올해의 최우수 예술인상 (대한민국 평론가 협회)



올려 0 내려 0
김재완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참여작가: 김미숙, 이용은, 이예린, 이시, 신채훈, 박기복 (2022-08-20 14:00:05)
롤라이플렉스를 든 보모가 어떻게 20세기를 빛낸 작품을 탄생시켰을까 (2022-08-19 14:3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