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03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보물창고 > 아카데미 > 강좌/촬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쉽다, 누드누드누드!

등록날짜 [ 2022년09월28일 11시21분 ]
 아쉽다, 누드누드누드!

https://youtu.be/A9_aXpFdL0E

https://youtu.be/rIgcgsVtufc

https://youtu.be/uuGq3hpIlWY

https://youtu.be/feiV7ag5uyg

https://youtu.be/0mYSob9VHdE

https://youtu.be/p_Es62UIaiM

https://youtu.be/loLNet1UT6k

https://youtu.be/0OzcVib-P4w

https://youtu.be/LVcNNmDoLEQ

https://youtu.be/9jOJ7WJGvvA

https://youtu.be/e_C7AmU5X6U

 

새하얀 소복,

아른아른 비치는 고급 천으로 주문제작한 한복은 수중에서의 누드를 염두엔 둔 것이다. 결국 누드작업은 하지 못했다. 의상모델에 한복을 입혀 보니 별 감동이 없다.

대한민국에서 누드작업은 사실 되지도 않는 일이다. 윤 정부 들어서 누드란 단어가 검색은 된다. 그 정도도 감지덕지다. 그 전 정부는 누드란 단어조차 검색이 되지 않을 정도로 폐쇄적이었다. 미투 1호로 검찰에 끌려갔을 때의 심정이란....

결과는 세계 자살률1, 출산율 밑으로 1, 아마도 조만간 노령인구 1위 달성으로 자랑을 늘어놓을 것이 뻔하다.

자율과 자유로움의 실종, 법치국가란 미명아래 공산주의처럼 오직 공동체 운운하며 통제와 규제만능의 돌대가리들이 지도자가 되면 백성이 고달픈 법이다. 항우가 일개 건달 유방에게 수모를 당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https://youtu.be/53BuvsiXC_Q

동영상: 이용만 제[

 

*******

 

방방이& 수중누드촬영회

일시:2022924()

장소: 포천포프라자(대표 김병국)

기획/감독: 김가중

소품/작품구상: 윤슬사진연구소(대표 김영훈 가평예대 교수)

연출진행: 이성녕, 한장훈. 현창호. 홍창기. 천세욱. 김인겸,

특별출연: celebrity 쌍산 김동욱 서예가, 박상철 사진가.

 

 

24일 포천포프라자에서 열린 방방이& 수중누드 촬영회는 중국으로 작품을 보내기로 예정된 아주 중요한 촬영회였다. 옥상위에 마련된 촬영장은 화창한 가을날씨에 푸르른 하늘과 공중으로 솟구치는 모델들과 다양한 소품들이 멋진 작품을 만들어 내기에 아주 좋은 조건이었다.

 

1부 오프닝 행사인 방방위에서의 점핑연기와 김가중식 무식 무대뽀 페인팅작품은 근래 보기 드문 좋은 작품들을 무수히 만들어내며 무사히 마쳤다. 특히 게스트로 멀리 울산에서 달려와 무상으로 예술에 헌신한 쌍산 선생의 화끈하고 파워플한 연출은 예술가로서의 내공이 깊어 품새 하나하나가 모조리 예술이었다.

 

이제 수중촬영에서 최고의 작품을 만들어 내는 시간이었다. 포프라자 김병국 대표가 몸소 수조에 깊이 잠수하여 도움을 주시기로 하였다. 새하얀 소복을 직접 제작하여 보내준 윤슬사진연구소(대표 김영훈 가평예대 교수)의 소품들은 수중에서 큰 작품들을 만들어낼 것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게 무슨 날벼락이란 말인가?

모델이 계단에서 굴러 팔이 부러지고 말았다.

누드모델은 병원으로 후송되고 의상모델만 투입한 수중촬영은 당연히 맥이 빠지고 말았다. 누드모델은 새하얀 소복을 입고 얼핏 보일 듯 말 듯 신비로운 작품을 만들어 보기로 한 것이 김영훈 교수와 필자의 의도였다. 누드모델이 없으니 어쩔 수 없이 의상모델에 소복을 입혔으나 큰 감동은 없었다.

 

언젠가 콘셉트에 꼭 맞는 좋은 모델이 구해지면 재 시도를?

모델 같은 모델 하나 없는 대한민국에서 누드작업을 해 보겠다고 설친 것이 죄인 것 같다. 한동안은 작업할 기운이 없을 것 같다.

누드작업은 아마도 오랫동안 쉬게 될 것 같다.

 

*******

초상권 계약에 곤두서는 분들 많습니다.

촬영회는 주최 측이 초상권 및 저작권 책임진다는 법리해석입니다. 따라서 참가비 내고 참석하신 분들은 마음 놓고 작품사용하시면 됩니다. 특히 한국사진방송 행사는 초상권 및 저작권 항상 단단히 체결합니다. 참고로 참가비(주최 측 허락) 내지 않고 촬영하신 분들은 사용시 관련법규 알아보시는 것이 좋을 듯.....

 

 

 

 

올려 0 내려 0
김가중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꼴리는대로 서예가 쌍산과 꼴리뷰 (2022-10-02 10:30:36)
큐비즘 흉내내기 (2022-09-27 18:3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