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0월03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공연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성악, 바리톤 김태한 우승 베이스 정인호 5위,

소프라노 조수미 “후배들 자랑스러워”
등록날짜 [ 2023년06월04일 13시59분 ]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성악, 바리톤 김태한 우승

베이스 정인호 5, 소프라노 조수미 후배들 자랑스러워

 

 

세계적 권위의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2023년 성악 부문에서 바리톤 김태한이 영예의 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베이스 정인호는 5위를 차지했다.

 

3일 밤 12시 무렵, 심사위원장을 포함한 결선 심사위원 13명이 무대에 올랐다. 심사위원장 포크홀(Bernard Foccroulle)은 입상자 발표에 앞서 그 어느 때보다 이해와 사랑이 필요한 때라며 이를 잘 표현하고 나눌 수 있게 해준 젊은 음악가들에게 박수를 보낸다라고 밝혔다.

 

퀸 콩쿠르는 전통적으로 모든 음악가를 존중한다는 뜻으로 1위부터 수상자를 호명한다. 제일 먼저 바리톤 김태한의 이름이 불렸다. 김태한은 감동스러워하며 가슴에 손을 얹은 채로 열렬히 환호하는 관객과 심사위원단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서 5위 수상자로 베이스 정인호가 호명되었다. 6위까지 차례로 입상자가 발표된 후 알파벳 순에 따른 결선 진출자들이 차례로 무대에 올라 관객과 심사위원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김태한이 우승함으로써 한국은 퀸 콩쿠르에서 최초의 아시아 남성 성악가를 배출했을 뿐 아니라 2011년 소프라노 홍혜란, 2014년 소프라노 황수미에 이어 성악 부문 역대 세 번째 우승자를 배출했다.

 

김태한은 결선 둘째 날 무대에 올라 4곡을 연주했다. 우선 바그너의 오 나의 사랑스러운 저녁별이여(탄호이저)”로 무대를 시작했다. 이어 말러의 연가곡 내 가슴 속에는 불타는 칼이”, 코르골트의 나의 열망, 나의 집념(죽음의 도시)”을 연주했다. 그리고 베르디의 카를로가 듣는다-, 나는 죽어가고 있어(돈 카를로)”로 무대를 마무리했다.

 

현지 유력지 르 수아르(Le Soir)의 클래식 전문기자 가엘 무리(Gaelle Moury)올해 콩쿠르 결선 진출자 중 가장 어린 김태한(22)은 앞서 RTBF TV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꿈을 묻는 질문에 슈퍼스타가 되는 것이라 답했다. 그의 연주는 그의 바람이 이루어질 거라는 점을 입증했다. 부드럽고 절제된 소리에 진정성을 담아 노래한다. 안정적인 고음은 감동적이며 이야기를 성숙하고 섬세한 방식으로 전달한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라 리브르 벨지끄(La Libre Belgique)의 클래식 비평가 마르띤느 메르제(Martine Mergeay)막내 김태한의 목소리는 웅장하고 풍부하여 멜로디에 생명을 불어넣는다. 보기 드문 우아함과 권위를 가진 그의 연주는 아름답게 절제되어 감동을 전달한다라고 평했다.

 

시상식 이후 인터뷰에서 김태한은 레퍼토리 선정에 많이 고민했다. 관객들에게 언어가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했고, 최대한 과장하지 않고 진정성 있게 노래하려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올해 콩쿠르에 사전심사부터 결선까지 전 과정 심사에 참여한 소프라노 조수미는 잘 준비된 훌륭한 한국인 성악가들이 자랑스럽다라며 콩쿠르는 하나의 중요한 과정이다. 앞으로도 끊임없는 노력으로 훌륭한 연주자로 성장하길 바란다라고 후배들을 격려했다.

 

콩쿠르 입상자에 대한 공식 시상식은 마틸드 왕비가 참석한 가운데 오는 6일 퀸 엘리자베스 뮤직샤펠에서 열리며, 결선에 진출한 12명은 퀸 콩쿠르가 이후 기획하는 다양한 연주 투어에 참여하게 된다.

 

벨기에 한국문화원(원장 김재환)2015년 퀸 콩쿠르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올해로 9년째 지속적인 후원 및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업무협약을 통해 올해 한국문화원은 콩쿠르 측에 2만 유로를 후원하며 한국인 심사위원과 연주자들의 참가를 지원했다. 이 외에도, 매년 콩쿠르 입상자들을 초청해 문화원이 개최하는 갈라 콘서트도 공동으로 기획한다.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한국인 역대 입상 결과

 

- 1976년 강동석(바이올린)

- 1985년 배익환, 이미경, 김신(바이올린)

- 1987년 이미주(피아노)

- 1991년 백혜선(피아노)

- 1992년 오영주(성악)

- 1993년 이경선(바이올린)

- 1995년 박종화(피아노)

- 2000년 임선혜, 데이비드 동규 리(성악),

- 2001년 백주영(바이올린)

- 2003년 박종경, 손민수(피아노)

*임동혁이 3위 수상자였으나 심사의 공정성을 이유로 수상 거부

- 2004년 손혜수(성악)

- 2005년 권혁주(바이올린)

- 2007년 임효선, 이미연, 윤홍천(피아노)

- 2008년 임창한, 윤정난(성악)

- 2009년 조은화(작곡), 김수연, 윤소영, 최예은, 박지윤(바이올린)

- 2010년 전민제(작곡), 김태형, 김다솔, 김규연, 박종해, 선우예권(피아노)

- 2011년 홍혜란(1), 이응광, 황인수(성악)

- 2012년 신현수, 에스더 유, 김다미(바이올린)

- 2013년 김상영(피아노)

- 2014년 황수미(1), 박혜상, 김승직, 유한승(성악)

- 2015년 임지영(1), 김봄소리, 이지윤(바이올린)

- 2016년 한지호, 김윤지, 서형민(피아노)

- 2017년 이정현, 브래넌 조, 강승민(첼로)

- 2018년 이수연(성악)

- 2019년 송지원(바이올린)

- 2020~2021 펜데믹으로 콩쿠르 취소

- 2022년 최하영(1) 문태국, 윤설, 정우찬 (첼로)

 

 

 

 

 

 

2023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사진 자료

(왼쪽부터) 다니엘권, 조수미, 김태한, 정인호

올려 0 내려 0
김가중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연희아트아카데미 KACA 락밴드 & 모델패션쇼 (2023-06-04 14:28:52)
제11회 무주산골영화제 성황리 개막! (2023-06-04 11:5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