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2월07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문가테마섹션 > 안면도시인 권곡박정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름 어머니

그리운 나의 어머니
등록날짜 [ 2023년10월01일 22시11분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름 어머니

(권곡眷榖) 박정현

어머니는 우리 자식들이 잘되라고
새벽이면 아침해가 밝아올 때까지
집 뒤 장독대에 정안수 떠놓고 빌고
추석 때면 대문 밖을 쳐다보시며
먼발치에서 혹여나 자식들이 오나
들락날락 하시던 모습이 떠오른다 


나 어릴적 학교 갔다 돌아올 때면

우리 아들 부르며 한걸음에 달려
나와 대문 앞에 활짝 미소 지으시며
안아 주시던 울 어머니

추석날 아침 산소 앞에서 옛 추억
속으로 빨려 들어가 어린 시절
뛰어놀던 그리운 마을 속으로
여행을 떠나 본다 늘 웃음을 잃지
않고 어여쁘고
포근한 나의 어머니의 사랑과
이웃 어른들의 정이 듬뿍 담긴
시골 동내 내 유년의 시절 고향아

그리고 큰집에 가면 항상 대문
앞엔 감나무에는 지금도 가을의
풍요로움을 말해주듯 주렁주렁
달려있구나

그렇구나 너도 나이가 들어
노인이 되었구나 그렇게 탐스럽던
너도 이젠 작은 모습으로 감이 달려
있구나

우리 집 단감나무에도 홍시가
되어 나를 유혹하고 무화과는
입술에 립스틱을 바르고 입맞춤을
하자고 하네

눈을 감고 가을의 고향집
풍경을 그려보니 눈이 시리도록
그리워 눈물짓게 하는구나

안면도엔 해풍이 불어오는 가을
황금 물결치는 그곳 행복이
넘실넘실 대는 들판 녘에서

풍년가가 들여오는 고향은
나의 부모님과 우리 형제들의
땀방울이 맺어놓은 고향 들녘
으로 흠뻑 빠져 들어간다

소슬바람에 억새 가족도 노래
하고 저녁이면 풀벌레 연주
소리에 정겹던 온돌방 형제들

아련히 내 가슴에 피어오르며
부뚜막에도 어머니 사랑이
피어오르네 사랑 담긴 밥상에
쪼르르 달려가 오손도손 한데
모여 같이 뜨던 꽁 보리밥 한 숟갈

추석이 다가오니 오늘따라
울 어머니가 해주시던 음식이
그리워 내 눈에도 몽글몽글
이슬이 맺힌다 사랑의 손길로
만드신 음식을 행복으로 배를
채우던 자식들을 보면

입가엔 웃음 가득하시던 모습
뭉게뭉게 바람 되어 흩어져간
울 어머니 소복소복 쌓여있는
산 속에 묻혀진 산소에 엎어져
한없이 울어본다

가슴에 대못 박던 지난날들
후회에 사무쳐 한없이 통곡하네

늘 어머니는,  당신은...
헐벗고 못 입어도 자식을 배불리
먹이고 입히고 싶은 마음이었습니다

예전엔 추석 때면 마을 집 집마다
웃음꽃이 피였었는데 지금은
핵가족으로 너무도 쓸쓸하고
조용한 추석이 되었습니다
부자집 에서 태어난 곱디고운
어린 색시가 가난한 집으로
시집와 고생하신 울 어머니

추석이 오면 혼자서 그 많은
음식을 만들고 차리셔서 자식들
입으로 들어가는 것을 보면
사랑의 웃음 짓는 모습이
떠오릅니다

어머니를 하늘나라로 보내고
나니 수많은 어린 시절이 떠
올라 머리가 끈적입니다

야속한 세월이는 멀어가고
나도 어느새 백발의 노인이
되어 황혼으로 접어드는구나

나는 어머니 산소에 와서
뒤늦은 후회를 하며 불효자
용서해 주세요 엎드려 통곡하며
웁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름
울 어머니 어머니 어머니

불효자 죄송합니다 사랑합니다
 
올려 1 내려 0
박정현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억새의 노랫소리 (2023-10-04 18:34:04)
한가위 (2023-09-27 17:4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