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15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문가테마섹션 > 안면도시인 권곡박정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저녁 바다의 그리움"

그리움에 노을이 진다
등록날짜 [ 2024년06월11일 19시24분 ]
   "저녁 바다의 그리움"

  (권곡眷榖) 박정현

자려고 누우니 노을 진
바다가 먼저 잠자리에
들어 잠을 깨운다

그렇게도 거칠던 바다도
저녁이 되니 유유하다

철석이는 파도 소리에
그리움이 밀려온다

올려 1 내려 0
박정현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허공의 빛을 기다리며" (2024-06-12 18:35:35)
"새벽의 춤추는 물안개" (2024-06-10 19:2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