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북성포구,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12월15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5 09:23:45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문가테마섹션 > 임윤식의 길 위에서
>
2018년09월15일 22시40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인천 북성포구,

역동적인 구름과 반영 환상적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인천 북성포구, '동화의 성(城)'을 담다.
역동적인 구름과 반영 환상적
 

인천역에서 월미도 방향으로 약 10분 정도 걸어가면 북성포구가 있다. 포구 건너에는 대성목재를 비롯, 목재회사들이 우람하게 자리를 찾이하고 있고, 십자형의 포구에는 갈매기 몇마리가 드믈게 오갈 뿐 한적하기 그지없다. 간혹 낚싯꾼들과 산책을 즐기는 연인 또는 노부부들의 모습이 보일 뿐이다. 불과 두세척의 낚싯배가 주인을 기다리고 있는 곳. 그러나 이곳은 1980년대만 해도 수도권 최대의 포구 어시장으로 한 때는 100여 척의 배가 들어와 성황을 이루던 곳이었다. 이제는 불과 12척의 배가 운영되고 있다고 한다.


북성포구는 현재 국내에서 유일하게 파시가 열리는 곳이기도 하다. 파시(波市)는 바다 위에서 열리는 어시장이란 의미로, 포구에 도착한 배에서 갓 잡아 올린 고기들을 거래하는 곳이다. 물때에 맞춰 배가 들어올 때면 파시가 열린다. 그런데 이곳이 머지않아 매립될 것이라 한다. 포구 인근 주민들이 악취를 이유로 민원을 넣었는데 인천지방해양수산청과 지자체가 이를 수용, 매립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언제쯤 매립될지에 관해서는 주변상인들도 정확히 모르고 있다. 


북성포구는 원래 6.25전쟁 때 이북에서 넘어온 실향민들이 통일이 되면 바로 고향으로 돌아가리라고 기대하고 정착한 곳이다. 포구에서 배를 타고 고향으로 돌아가겠다는 꿈이 살아 있던 곳이다.


이곳 북성포구는 해가 질 무렵이면 낙조경관이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다운 곳이다. 사진작가들에게는 최고의 일몰촬영장소이기도 하다. 물건너에 자리한 목재회사들의 건물과 불빛이 어우러져 마치 '동화의 성'을 연상시킨다. 인천 명소 중 하나인데 이처럼 아름다운 곳이 매립된다니 아쉽기 그지없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임윤식 (lgysy@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임윤식의 길 위에서섹션 목록으로
백두산 가는 길 (2018-09-21 06:14:53)
금강산 신선봉에서의 하룻밤 (2018-09-01 10:02:51)

교재무료배포에 대하여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