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조선통신사 임상규 지휘자, 오카자키 FM라디오 특별출연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9월2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09-19 20:01:46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알콩달콩뉴스
>
2019년06월04일 13시02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NEW 조선통신사 임상규 지휘자, 오카자키 FM라디오 특별출연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NEW 조선통신사 임상규 지휘자, 오카자키 FM라디오 특별출연

국악단 공연에 오카자키홀 전객석이 기립박수 이례적 대박공연

 

(문의/ 안산시립국악단 문의: 031-481-4097)

 

국악관현악 최정상 지휘자로 일컬어지는 안산시립국악단의 임상규 상임지휘자가 NEW 조선통신사 특별포럼 방송으로 오카자키 FM라디오에 한국전통예술 나고야 이경미 이사장과 함께 지난24일 출연했다.

 

지난해 뉴 조선통신사 음악회를 기획한 안산시립국악단과 임상규 상임지휘자는 일본투어중 오카자키홀에서 열린 음악회에서 전 관람객이 모두 일어나 기립박수를 받는 흥행을 일궈냈다. 오카자키홀이 설립되고 오케스트라 공연으로는 처음으로 전객석이 기립하는 환호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임 지휘자는 라디오 녹화에서 지난해 대호평이었던 NEW 조선통신사 투어가 올해도 개최된다고 하는데, 투어 상세 내용 및 볼거리 등의 질문과 답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뉴 조선통신사 K- 트콘을 총괄기획하고 있는 조선통신사 조엄 정사의 후예인 제주국제대 조성빈 교수는 통신은 믿음을 나눈다는 뜻으로 우리 조상들은 임진왜란 이후 단절된 관계를 교류를 통해 회복하고 신뢰와 평화의 체제로 이끌었다.”조선통신사의 정신을 계승하여 세계와 진정한 믿음을 나누고 손을 맞잡아 평화문화로드의 길을 구축하겠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또한 이번 국내 투어는 중점적으로 세계의 길-영남대로를 잇는 조선통신사 문화로드로 경북문화관광공사 김성조 사장 등과 컬처로드를 협의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상행로와 하행로의 경로중 경북 문경시, 예천군, 안동시, 의성군, 상주시, 김천시, 군위군, 구미시, 칠곡군, 영천시, 경산시, 청도군, 경주시 등 경북 3개 도시와 전국의 서울 서초구(양재), 성남 판교, 용인, 안성, 이천, 음성(무극), 충주, 괴산, 대구, 울산, 밀양, 부산 중 2개 도시를 선정해 일본투어전 국내 총 5대도시 투어 뉴 조선통신사 쇼케이스를 상반기에 확정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충주 충청감영문화축제에 초청되어 뉴 조선통신사 평화의 길-뉴 조선통신사를 성황리에 개최했으나 예정에 잡혀있던 쇼케이스 의성 슈퍼마늘과 동행하는 뉴 조선통신사는 태풍으로 인해 개최하지 못해 특별 안배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조선통신사가 추구한 평화문화교류의 의미를 당은 임상규가 이끄는 안산시립국악단의 일본투어 공연에서 신 한류의 귀한이라는 호평을 받으며 고베, 세토우치, 교토, 오카자키홀에서는 일본국민들을 일으켜 세우며 기립박수를 받아냈다.

 

뉴 조선통신사 평화의 길 공연은 대한민국의 국격과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어느 토론회 및 회담보다 효과는 대단했다고 교포들은 찬사를 보냈다.

 

사진설명/ 안산시립국악단 임상규 상임지휘자 오카자키 FM라디오 특별출연한 홍보이미지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알콩달콩뉴스섹션 목록으로
‘ZFC’ 종합격투기 제우스 FC 7월 7일 충주실내체육관 개최 확정 (2019-06-13 11:05:39)
조선통신사 ‘전별연’ 열린 충주시 관아·용원·수안보에 역사문화콘텐츠 개발제의 (2019-05-31 19:06:32)

회룡포 특수테크니컬 촬영회 답사 공지“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9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