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천웅 ‘In Me’展 갤러리 도스 신관 기획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4월1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4-09 15:30:32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
2020년03월09일 16시11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노천웅 ‘In Me’展 갤러리 도스 신관 기획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노천웅 ‘In Me’갤러리 도스 신관 기획

 

 

1. 전시개요

전 시 명: 갤러리 도스 신관 기획 노천웅 ‘In Me’

전시장소: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728 갤러리 도스

전시기간: 2020. 3. 11 () ~ 2020. 3. 17 ()

 

2. 작가노트

 

2008, 시각과 사고의 한계를 인식한 어느 날, 미에 대한 편견과 학습되고 길든 감각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색이 구분되지 않는 어두운 공간에서 채색을 시작했다. 이후, 하나의 관점에 빠지는 순간 놓치게 되는 많은 사실들에 대한 경계로 "Anti-Focus"라는 주제로 작품활동을 이어왔다.

 

최근 작품들은, 의식적 판단의 한계 너머의 어떤 존재들을 현실로 끌어내고자, 임의로 붓 개수를 정해 눈을 감고 의지에 반하거나 또는 반하려는 의지에 반하는 등, 의식적 선택에 대한 지속적 방해로 탄생했다.

 

예측할 수 없었던 이미지는 나에게조차 때론 혼란스럽고 엉망인 것으로 느껴져 외면하고 싶은 충동을 일으켰다. 하지만 잠시 판단의 기준을 내려놓고 작품과 마주하면, 혼란스럽고 엉망인 표면 너머에 집착이 사라진 평정의 공간을 경험한다. 그 평정은 작품 속에 있는 것이 아닌 내 안에, 또는 관객 안에 이미 실재하고 있던 공간일 것이다.

 

이번 전시에는 어떤 계획도 없이 직관에 따라 칠하고 드리핑한 작품들과, 사람들에게 선택받지 못한 나의 평면 작품들 중 몇 개를 선택해, 각각이 가진 물성을 최대한 수용하며 잘라 구부려 붙인 콜라주 작품들 또한 함께 전시한다.

 

 

I am pleased to present "Anti-Focus VII: In Me," the exhibition of my new works of art worked in 2020.

 

In 2008, one day, recognizing the limits of views and thoughts, I began painting in a dark space where colors were indistinguishable, to escape from my aesthetic prejudice and my skilled and learned sense. Since then, I have worked on the theme of "Anti-Focus" as vigilance for the phenomenon: we miss many facts when our views and thoughts fall in one perspective.

 

My latest works were born this way: first, I randomly picked the number of brushes and then painted with my eyes closed, repeatedly resisting my will or the will to resist my will. I wanted to bring what is beyond the edge of my consciousness into reality.

 

After painting, sometimes, even to me, my works of art seemed appalling and confusing. But when I put down the standard for judging beauty and was facing them for a while, I experienced a calm place where is no obsession. The peaceful space is not in my works of art, but it was already in me, or the viewers.

 

Also, I will display new impromptu paintings and painting collages: I arbitrarily cut my unsold paintings and, responding to each material properties of the pieces, bent and attached them to a restructured canvas frame.

 

 

 

4. 작가약력

 

학력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4학년 제적

 

개인전

2020.03 Anti-Focus7 (갤러리도스, 서울)

2019.05 Anti-Focus6 (인영갤러리, 서울)

2019.01 Anti-Focus4 and 5 (미부아트센터, 부산)

2018.12 Anti-Focus4 (두루아트스페이스, 서울)

2018.08 Anti-Focus3 (에이치컨템포러리갤러리, 성남)

2013.08 Anti-Focus2 (이마주갤러리, 서울)

2011.03 Anti-Focus1 (노암갤러리, 서울)

2008.11 Painting in Darkness (아트스페이스현, 서울)

1999.12 (122*244)a (관훈갤러리, 서울)

 

단체전

2019.02 화랑미술제, 두루아트스페이스(코엑스, 서울)

2018.12 Special Exhibition for Emerging Artists, 에이치컨템포러리갤러리(성남아트센터, 성남)

2018.11 Singapore Affordable Art Fair, 두루아트스페이스(F1 PIT BUILDING, Singapore)

2010.12 Meong("멍때리다"의 멍), 노천웅 구덕진 2인 전 (갤러리이즈, 서울)

1999.09 누구나 떠드는 미래, 그룹 회로도(예술의 전당, 서울)

1997.06 미술.부드러움.바람. , 그룹 회로도(성곡미술관, 서울)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회탐방섹션 목록으로
조영순 ‘데포르메’의 한계, 토포하우스 (2020-03-15 14:49:44)
허담 ‘DYNAMIC RANGE’展 갤러리 도스 본관 기획 (2020-03-06 13:39:10)

선거기간동안 제한합니다. 선관위 엄명으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20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