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의 가족여행 연재1. 김가중 사진컬럼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7월11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0-07-11 15:11:45
뉴스홈 > com/contents > 아카데미 > 강좌/촬영
>
2020년05월27일 14시10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1박2일의 가족여행 연재1. 김가중 사진컬럼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12일의 가족여행 연재1. 김가중 사진컬럼

 

525, 월요일 평일임에도 일상을 내려놓고 가족여행을 떠났다. 꼬랑지가 1500광년(1광년은 빛이 1년 동안 가는 거리)이나 되는 코로나란 눈에 보이지 않는 괴질로 온통 지구촌이 몸살을 앓고 있는 아름다운 계절의 여왕 오월의 끝자락이었다.

 

나에겐 가족이 세 개다.

처가와 본가와 직계가 그것이다. 이번 여행은 서해 왜목마을일대를 목표로 하였다. 장모님과 청수가 흐르는 청수장(정릉)에서 출발하여 당진 송악의 송악떡집까지 달려가 그곳에서 처가식솔들과 합류하였다. 처가에서 운영하는 송악떡집은 이 근역에선 꽤 알려진 떡집으로 솜씨가 소담스럽고 담백하여 한번 찾은 이들은 반드시 단골이 될 정도로 떡에 일가를 이루고 있다.

 

송악떡집을 출발한 우리 일행은 당진 석문, 왜목마을의 왜목팬션빌(대표 조자형)에 여장을 풀었다. 떡집과는 자동차로 30여분 걸리는 거리였다. 왜목팬션빌은 꽤 알려진 패션이다. 도착해 느낀 것은 이름이 날만 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온갖 기화요초들이 만발한 잘 가꾸어진 정원과 야트막한 산자락을 뒤로 하여 문외한이 보기에도 명당으로 보이는 4000평 부지에 아담하게 꾸며진 룸들이 아름답고 아늑했다. 백사장과는 불과 2~3분 거리다.

 

첫날 5월말답지 않은 추위로 옷을 가볍게 입고 온 것을 무척 후회할 정도로 싸한 바닷바람과 해무까지 자욱하게 끼어 마음을 싸하게 갈아 앉힌다. 코로나로 을씨년스러운 바닷가 백사장을 휘감아 기기묘묘한 바위들이 기묘한 형상을 만들어 내는 절벽으로 갔는데 마침 밀물이 들어와 나오지 못할 것을 염려하여 주마간등 머물다 되돌아 나와야 되었다. 누드작품을 즐겨 촬영하는 필자의 눈엔 멋진 인체와 바위결들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작품들이 연상되고 있지만 지금은 철 이르고 코로나 때문에 사람들이 비어 있지만 아마도 다른 때는 인파가 넘칠 것 같아 좋은 장소이지만 촬영은 할 수 없을 것 같다.

-계속-

 

사진설명.

여행가면 아무래도 꽃들이 화사하게 반겨 주는 법이고 대중없이 카메라를 들이댈 수밖에 없는가 보다. 꽃들이 눈을 사로잡아 사진적 구도에 입각하여 몇 컷 눌러 보았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강좌/촬영섹션 목록으로
1박2일 가족여행 연재2. 김가중 사진컬럼 (2020-05-28 13:13:52)
원시인 누드화 쌍산 김동욱 서예가 퍼포먼스 (2020-05-27 13:57:32)

하회마을 세계문화유산 기념 촬영회, 8월22일(토) [초...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20 Ver5.3 All rights reserved.